건강 되찾은 혜리, “‘응답하라 1988’ 팬분들, 지금은 ‘딴따라’ 보실 때”

Comments (0) Drama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 (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지성, 혜리, 강민혁, 채정안, 엘조, 공명, 이태선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드라마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석호(지성)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 프로젝트를 그린다. 배우 혜리는 알바여신 ‘그린’ 역을 맡았다.

혜리는 “차기작 고민이 많았다”며 “대본을 읽고 나서 해야겠다는 믿음을 가졌다. 감독님 작가님 큰 믿음을 주셨다. 감동과 재미를 시청자분들께 전해드리겠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의 건강에 대해 “너무너무 괜찮고 건강하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웃어 보였다.

혜리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로 대세 배우로 떠오르며 차기작에 대한 기대가 쏟아졌다. 그는 “작품 선택에 심혈을 기울였다”며 “(캐릭터가) 보시는 분들이 보시기에 분위기 자체가 비슷할 순 있겠다. 두 친구 모두 밝은 친구”라고 설명했다.

또 “차이점을 주려고 했던 게 이 작품을 하면서 제일 노력한 부분이다. 무엇보다 잘하고 싶었고, 재미있게 표현하고 싶었다. 그 부분에 대해서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원래 혜리 모습과 드라마 속 싱크로율이 높은 것 같다는 평가에는 “(예전에 했던 캐릭터의 모습) 그때 했던 것을 덜 쓰려고 하는 것 같다. 보시는 분들이 안 느낄 수 있게 하려 한다”며 “굳이 피하려고 안 해도 ‘그린’이를 표현하려는 표현력이 다르게 나오겠구나 하는 믿음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싱크로율이 높은 캐릭터를 연이어서 하고 있는데, 너무 행복하고 즐겁다”며 “잘할 수 있는 건지 모르겠고 부담감이 크다. 조금 더 익숙한 모습을 좋아해 주시데, 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게 지금인 것 같다”고 답했다.

혜리는 자신에게 사랑을 보냈던 ‘응답하라 1988’ 팬들을 향해 “제 능력보다 과분한 사랑을 받았던 ‘응답하라 1988’ 팬분들은 이제 ‘딴따라’ 보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드라마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석호(지성)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 프로젝트를 그린다. SBS에서 4월 20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发表评论

电子邮件地址不会被公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