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1(엑스원) 한승우, ‘프듀X’ 조작 논란에 부담?…“부담보다는 보답”

Comments (0) MUSIC

Mnet ‘프로듀스 X 101’의 결과 조작 논란에 대해 X1 리더 한승우가 입을 뗐다.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그룹 X1(엑스원)의 데뷔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최근 ‘프로듀스 X 101’의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지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만들어진 그룹 X1은 이에 대한 질문을 피할 수 없었다.

‘조작 논란’으로 인한 여론에 부담감이 없는지 묻는 질문에 리더 한승우는 “저희가 연습에 엄청 매진을 하고 있어서 바쁜 스케줄 때문에 (논란을) 접할 상황이 많이 없었다”며 “결론적으로는 지금 저희 X1을 사랑해주시고 기다려주시는 팬들을 위해서라면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승우는 “부담보다는 보답을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앨범도 열심히 준비한 이유가 저희를 오롯이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라고 밝혔다.

Mnet ‘프로듀스 X 101’을 통해 결정된 한승우, 조승연, 김우석, 김요한, 이한결, 차준호, 손동표, 강민희, 이은상, 송형준, 남도현 11명의 멤버로 구성된 X1의 첫 번째 앨범 ‘비상 : QUANTUM LEAP(비상 : 퀀텀 리프)’에는 11명의 희망이 만나 비상하는 그들의 날갯짓과 여정이 담겨있다.

타이틀곡 ‘플래시(FLASH)’를 비롯해 ‘스탠드 업(Stand Up)’, ‘웃을 때 제일 예뻐’, ‘괜찮아요’, ‘유 갓 잇(U GOT IT)’, ‘움직여(MOVE, Prod. by ZICO)’, ‘_지마(X1-MA)’까지, 총 7개의 트랙에서 X1의 매력이 다양하게 그려졌다.

한편, X1은 오늘(2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 앨범 ‘비상 : QUANTUM LEAP(비상 : 퀀텀 리프)’를 발매하고, 오후 8시에는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쇼케이스와 콘서트가 결합한 ‘엑스원 프리미어 쇼콘(X1 Premier Show-Con)’을 개최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