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cut] ‘푸른 밤’ 새로운 DJ 종현입니다

Comments (0) MUSIC

종현 copy

MBC 라디오 FM4U ‘푸른 밤’이 샤이니 종현을 새로운 DJ로 맞이했다.

3년여간 ‘푸른 밤’ DJ였던 정엽의 후임으로 종현이 진행을 맡아 한껏 상기된 목소리로 첫 방송을 진행, 청취자와 만났다. MBC 간판 음악프로그램인 ‘푸른 밤’은 2005년 10월 24일 방송, 성시경을 시작으로 알렉스, 정엽 등이 DJ로 거쳐 올해로 9년째를 맞이한다.

방송 전 종현은 “예전부터 라디오 듣는 걸 좋아해서, 데뷔 초부터 꼭 라디오DJ를 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드디어 DJ를 맡게 돼서 너무 기쁘고 설렌다”며 “9년을 이어온 ‘푸른 밤’의 느낌을 살려서 청취자들과 함께하고 싶다. 지켜봐 달라”며 포부를 밝혔다.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은 끝인사를 달콤하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으로 성시경이 ‘푸른 밤’ DJ 시절 끝인사로 했던 ‘잘자요’는 그의 유행어가 되었다. DJ 종현은 아직 프로그램 끝인사를 정하지는 않았다고, 곧 청취자분들께 공모받을 예정이라며 또 하나의 달콤한 유행어 탄생을 예고했다.

아기자기한 아날로그 감성과 종현의 달콤한 목소리를 전해줄 ‘푸른 밤, 종현입니다’는 2월 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일 밤 자정에 청취자와 만난다.

 

글 한지희  사진 MBC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