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신민아, ‘사랑스러운 새댁 ‘미영’을 완벽 소화하다’

Comments (0) Film

3

(스포일러가 포함 되어있습니다)

24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임찬상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인 조정석, 신민아가 함께했다.

배우 신민아는 영화에서 잔소리 부인 미영 역을 맡았다.

그녀는 “원작에서의 ‘미영’은 결혼한 주부였는데, 이번에는 직업이 생겼다. 집안일 바깥일을 다 하는 캐릭터”라고 원작에서의 차이점을 들었다. 이어 “신혼부부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변함이 없을 것이다. 우리가 다룬 소재는 현실적인 이야기”라며 작품을 소개했다.

신민아는 대한민국 대표 평범녀를 완벽하게 소화했는데, 연기에 대해서는 “그간 현실과 동떨어진 캐릭터를 많이 했다. 이번 작품에서는 현실적인 모습을 보여드렸다”고 했는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하는 게 늘 고민이다. 저 역시 자연스러운 유부녀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 그리고 진지한 사랑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는데 그런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지점이 이번 영화”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작품을 하면서 결혼도 연해도 하고 싶다고 말한 신민아. 그녀는 “영화를 보면서 느낀 것은 연애와 결혼은 남남에서 가족이 되어가면서 차이를 극복해가는 것”이라고 나름의 결혼에 대한 정의를 내렸다.

 

5

‘웃음이 계속 나오는 걸~’ 훈훈한 분위기의 영화 기자간담회 현장

극중 태연의 ‘만약에’를 집들이에서 못하는 노래 실력으로 열창하는 장면에 대해 “원작에서 많이 사랑받은 장면인데 일부러 노래를 못하는 게 생각보다 어렵더라”며 고충을 전했다.

그러자 조정석이 ‘촬영 테이크를 더 갈 때마다 신민아 씨가 목이 풀려 노래를 더 잘했다”며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상대 배역인 조정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조정석 씨는 웃긴 사람이며, 웃음을 고급스럽게 표현하는 사람이다. 감정신 연기할 때 모니터를 열심히 해주시고, 조언도 해주신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끝으로 신민아는 “애착이 가고 한편으로도 기대도 되고, 떨리는 작품이다. 잘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편,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10월 8일 개봉한다.

 

[Spot]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조정석, ’2014년 스크린 대표 신랑으로 등극하다’

[Spot]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시사회, ‘좋은 원작에서 잘 뽑아낸 리메이크 작품’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