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정경호가 살인마?’ 도심 공포스릴러 <맨홀> 제작보고회 현장

Comments (0) Film

1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지만 누구도 들어가 본 적 없는 공간을 공포의 대상으로 그린 영화 <맨홀>의 제작보고회가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연출을 맡은 신재영 감독과 주연배우 정경호, 정유미, 김새론이 참석했다.

<맨홀>은 맨홀을 지배하는 정체불명의 남자와 그 속으로 납치된 자들의 목숨을 건 생존게임을 그린 도심공포스릴러다.

연출을 맡은 신재영 감독은 “무심코 지나는 공간이 다른 시선으로 보여질 때 공포감이 더욱 극대화되는 것 같다. 맨홀이 최고의 소재라고 생각했다”며 독특한 소재를 정한 이유를 들었다.

특히 직접 맨홀 탐사를 한 감독은 “허가를 받아 스태프들과 맨홀을 돌아다녔다. 최대한의 리얼리티를 찾으려 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감독과 배우의 남다른 인연이 밝혀져 눈길을 끌었는데, 정유미와 신재영 감독이 대학동기라고.

정유미의 캐스팅 이유가 학연이냐는 질문에 감독은”연서 캐릭터는 진실적인 연기가 필요했다. 진실하고 순수한 연기는 정유미가 최고라고 생각했다”며 그녀를 캐스팅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3

배우 정경호는 “아픈 사연을 가진 수철이라는 인물이다. 그런 아픔 때문에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맨홀 안에 자기 집을 마련해 산다”며 살인마 캐릭터 수철을 소개했다.

이어 “실제 존재하지 않을 것 같은 인물이라 표현이 어려웠다. 하지만 세트를 너무 사실적으로 만든 덕분에 그 안에 있는 것만으로도 수철 역에 몰입하기 쉬웠다”며 그의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한 캐릭터임을 궁금케 했다.

무심코 지나가는 맨홀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스릴러, 공포를 한 번에 느낄 수 있다는 신선함이 우리 영화의 장점이다. -배우 정경호-

 

5-1

 ‘영화 <맨홀> 기대해주세요’ 정경호-김새론-정유미-신재영 감독

맨홀 세트와 지하, 지상을 오가며 촬영해야 했던 배우와 스태프들.

신재영 감독은 “수철이 물속에서 싸우는 신이 있다. 밤샘촬영으로 피곤할 텐데 한 마디의 불평 없이 연기하는 것을 보고 ‘프로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정경호의 연기 열정을 칭찬했다.

끝으로 정경호는 “많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했고, 정유미는 “찍으면서 좋았다. 감독님, 정경호 씨, 새론 양을 영화에서 꼭 한번 만나고 싶었는데 그런 좋은 기운이 영화에 잘 담겼으리라 생각한다”고 인사했다.

한편, 영화 <맨홀>은 10월 초 개봉한다.

[Spot] <맨홀> 정유미-김새론, 스릴러 퀸을 노리는 두 여배우의 ‘친자매 케미’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