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응답하라! 90년대 K-POP’ 엑소와 떠나는 타임슬립 프로그램 ‘EXO 902014’ 제작발표회

Comments (0) MUSIC

1Mnet K-POP 타임슬립 프로그램 ‘EXO 902014’ 기자간담회가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 미디어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엑소 멤버 11명과 MC 전현무, 정유진 PD가 함께했다.

‘EXO 902014’는 엑소가 90년대와 2014년을 연결해 선배 가수의 명곡과 문화를 새롭게 조명해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엑소는 매 회 명곡으로 제작하는 ‘2014년 버전’ 뮤직비디오에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2

‘비주얼이 눈부셔~’ 세훈, 디오, 레이, 루한

정유진 PD는 “K팝으로 전 세대가 하나가 되어 보자는 취지로, Mnet에서 책임감을 갇고 만든 프로그램이다. 9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그 당시의 문화를 조명해 보고 선배들의 음악을 뮤직비디오로 만들어 봤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수호는 “뮤직비디오를 찍으면서 90년대 ‘H.O.T, god 선배님들과 활동하면 어떨까’하고 생각해봤다”면서 “선배님들과 첫 촬영을 했을 때 얼어있었다. 특히 세훈은 대본을 그대로 읽는 수준이었다. 앞으로 선배님들을 편하게 느끼며 호흡하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싶다”고 말했다.

 

3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X”수호, 첸, 시우민, 백현

첸은 “김건모 선배님의 뮤직비디오를 찍어보고 싶다”고 말했고, 세훈은 “연말 시상식 때 H.O.T 선배님의 무대를 선보였지만, 그 당시 노래를 들은 것은 아니기에 아쉬웠다. 다시 한 번 무대를 꾸며보고 싶다”고 말했다.

카이는 “조성모 선배님의 ‘아시나요’ 뮤직비디오를 인상 깊게 봐서 해보고 싶다”면서 “조성모 선배님 역할로 디오 형이 했으면 좋겠고, 신민아 역할은 수호가 했으면 한다”고 말해 현장 관계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5

살아 있는 눈빛의 소유자 시우민

4

90년대 가수들의 DNA 제품과 음성 사서함을 통한 팬들의 소통이 신기하다고 말한 백현

엑소 멤버들은 “타오가 가장 여장이 잘 어울리더라”고 말했는데, 이에 대해 타오는 “가발을 써봤는데 굉장히 여자 같더라. 잘 어울리지만, 그 모습(여장)은 싫더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그래도 시키면 할 것 아니냐”고 묻자, 타오는 “네. 할게요”라고 짤막하게 답했다.

최근 태연과의 열애 사실이 알려진 백현은 여배우와의 호흡에 대해 “일이니까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백현의 상대역은 수호가 맡을 것으로 본다”고 말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백현은 “엑소만의 색깔로 뮤직비디오를 찍었다. 관전 포인트는 뮤직비디오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고, 찬열은 “선배님과 같이 뮤직비디오를 찍었는데 90년대와 지금 가요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고 자신했다.

수호는 마지막으로 “시청률 3%가 넘으면 팬들과 하이파이브회를 가지겠다”고 했고, 찬열은 “40%가 넘으면 삭발하겠다”고 무시무시한 시청률 공약을 내걸었다.

한편, ‘EXO 902014’는 1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총 12회 방송된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