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야경꾼 일지’ 정윤호, “무석은 원리 원칙 따지는 부분이 저와 많이 닮았어요”

Comments (0) Drama

4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정일우, 정윤호, 고성희, 서예지, 윤태영, 김성오, 김흥수가 참석했고 이주환 PD와 제작진이 함께했다.

배우 정윤호는 호위무사로 매사 진지하고 허당끼 있는 캐릭터 무석을 맡아 이린을 호위하게 된다.

그는 “대본을 봤을 때 색달랐다. 저도 매사에 진지하다. 원리 원칙을 따지고 융통성 없는 부분에 끌린 것 같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들었다.

그간의 드라마에서 연기력 논란이 있었던 정윤호. “차츰차츰 성장하는 배우이고 싶다. 정말 노력했음을 작품을 통해서 보여드리고 싶다”며 굳은 의지를 보였다.

 

3

점점 성장하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그는 사극 액션에 대해서는 “시간 날 때마다 연습했다. 처음에는 무서웠지만, 호기심이 더 있었다. 새로운 액션들이 나올 거다”며 기대하게 했다.

정일우와 많은 장면을 연기해야 하는 정윤호. 배우로서의 호흡에 대해서는 “처음 만났을 때부터 친근했고 좋았다. 촬영이 없을 때 더욱 재미가 있다”며 친해진 두 사람의 관계를 알 수 있었다.

이어, “정일우와 이웃사촌이 될 것 같다. 곧 이사하는데 이사 갈 집이 정일우 집과 가깝다”고 근황을 전하기도.

공교롭게도 ‘트라이앵글’이 끝나고 이어지는 드라마가 ‘야경꾼 일지’다. 이에 대해 “‘트라이앵글’을 자세히 못 봤지만, 간간히는 봤다. (재중이)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야경꾼 일지’에 좋은 영향을 미치면 그게 더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드라마 ‘야경꾼 일지’의 장점에 대해서는 “우리나라를 알리기 좋은 신선한 소재일 것이다. 해외에 영화 <고스터버스터즈>가 있듯이” 라며 드라마 매력을 설명했다.

끝으로 정윤호는 연기자로서 받고 싶은 평가에 대해 “‘점점 실력이 늘어가고 있구나’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는 8월 4일 밤 10시에 첫 방송 된다.

[Spot] ‘야경꾼 일지’ 정일우, 그의 사극이 또 한번 기대되는 이유

[Spot] 귀신 소재에 액션+판타지+로맨스를 더했다! ‘야경꾼 일지’ 제작발표회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