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2014 드림 콘서트’ 갓세븐에서 소녀시대까지 최고의 무대를 선사하다

Comments (0) MUSIC

엑소1

20주년을 맞이한 ‘2014 드림 콘서트’가 7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화려한 모습을 드러냈다.
1995년 처음 시작된 드림 콘서트는 청소년들을 위한 축제이자, 문화로 정착되었다. 한해를 빛낸 최고의 가수들이 출연하며, 최고 · 최대의 공연으로 진행되었다.

올해는 ‘힘내라,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는데, 아픔을 털고 다시 한 번 힘을 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본 공연에 앞서 진행된 드림 콘서트 첫 번째 순서는 ‘드림루키’의 무대였다. 사회는 빅스 엔과 탑독의 서궁이 진행했는데, 안정적으로 진행하는 솜씨가 돋보였다.

엠파이어, 제이준, 루커스, 소리얼, 씨클라운 등의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며 차세대 한류스타를 꿈꾸기에 충분한 열정을 관객에게 선사했다.

 

드림콘서트 MC

 ‘2014 드림 콘서트’의 MC 강인, 백진희, 은혁

 비스트

 ‘2014 드림 콘서트’ 1부의 마지막을 장식한 비스트

본격적인 ‘2014 드림 콘서트’ 1부는 MC 슈퍼주니어 강인, 은혁, 배우 백진희가 이끌어 갔다.

갓세븐의 ‘걸스 걸스 걸스’를 시작으로, 레인보우, 블락비, 타이니지, 소년공화국, 바다&에이핑크 은지의 콜라보 무대, 스피드, 걸스데이, 제국의 아이들, 티아라, 포커즈의 무대가 이어졌다. 특히 1부 마지막 무대는 곧 컴백을 앞둔 비스트가 장식했다.

윤두준은 “다른 가수들에게도 많은 응원을 부탁한다”며 인상적인 당부의 말을 남겼다. 이에 비스트 팬클럽 ‘뷰티’는 야광봉으로 ‘뷰티 ♥ 비스트’를 자음으로 형상화해 아름다운 밤을 더욱 빛나게 만들었다.

엑소2

 ‘중독’과 ‘으르렁’ 무대로 서울월드컵경기장이 떠날 듯한 함성을 받은 엑소

분위기가 더욱 달아오른 2부의 문은 YB의 강렬한 락사운드로 시작했다.
포미닛, 탑톡, B1A4, 빅스, 비투비, 달샤벳. 유키스, 에이핑크, 엑소, 소녀시대가 ‘2014 드림 콘서트’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특히 가요계 최강자 ‘엑소’가 등장했을 때 상암이 떠나가는 듯한 관객들의 함성으로 열기가 최고에 달했다. 1층 그라운드 좌석의 관객들은 거의 의자 위로 올라가 엑소를 보기 위해 애썼다. 엔딩으로 전 출연진은 ‘오 필승 코리아’등을 부르며 드림 콘서트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특히 올해 ‘2014 드림 콘서트’는 성숙한 팬덤 문화가 돋보였던 자리였다. 자신이 응원하는 가수는 물론이고 다른 가수가 나와도 응원과 함성소리는 변함이 없었다.

 

소녀시대

‘2014 드림 콘서트’의 엔딩을 장식한 소녀시대

다만, 10대 관객이 대부분인 콘서트임에도 불구하고 11시에 끝나는 콘서트 시간은 여전한 큰 문제로 남았다. 한꺼번에 4만 명이 넘는 관객들이 퇴장하면서 몰린 인파 때문에 어린 관객들은 막차를 놓치는 것은 물론이고, 지방에 사는 팬들은 다음날 첫차를 기다리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한편, ‘2014 드림 콘서트’는 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특별후원하며 15일 오후 3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