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치명적인 매력으로 무장한 ‘유키스’의 컴백 쇼케이스

Comments (0) MUSIC

1

2일 서울 마포구 홍대 ‘브이홀’에서 남성그룹 유키스(수현, 기섭, 일라이, 훈, 케빈, 준)의 새 미니앨범 ‘모노 스캔들’ 쇼케이스가 mc 딩동의 사회로 진행됐다.

데뷔 이후 앨범발표 쇼케이스는 처음이라는 ‘유키스’는 첫 곡으로 발라드 ‘다시 내게로 와줘’를 라이브로 부른 후, 타이틀곡 ‘끼부리지마’ 의 화끈한 무대를 선보였다.

유키스의 리더 수현은 “‘유키스’가 데뷔 7년 차다. 쇼케이스를 한 번도 한적이 없는데 뜻깊은 날이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 팬분들에게 죄송스럽다. 해외에서 많은 활동을 할 때도 응원해주시고 기다려주셨다”며 소감을 전했다.

 

5

‘갈고 닦은 연습’ 완벽한 안무 호흡을 자랑한 유키스의 무대

이날 새 멤버 준의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준은 “어제 잠을 못 잤다. 지금 마냥 좋다”며 ‘유키스’의 일원이 된 흥분된 마음을 전했다. 즉석에서 형들의 비트박스에 맞춰 춤을 개인기로 선보였다.

훈은 “막내 준은 실력이 출중하다. 인간성이 좋다”고 했고, 수현은 “(새 멤버 영입을 위한) 오디션이 많이 진행된 걸로 알고 있다. 준은 노래, 댄스, 얼굴까지 되는 멤버다. 인재가 저희 멤버로 합류하게 되었다”며 막내를 향한 애정과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키스의 이번 미니앨범 타이틀곡 “끼부리지마”는 히트메이커 ‘이단옆차기’와 ‘박치기’가 함께 작업한 곡이다. Guitar Line을 메인으로 한 서정적인 어반 사운드와 R&B 기반의 멜로디 선율에 다른 남자에게 흔들리는 여자를 바라보는 남자의 안타까운 속마음을 직설적으로 담은 가사가 더해진 곡이다. 

4

타이틀곡 ‘끼부리지마’를 열창하는 수현

앨범 제목인 ‘모노 스캔들’에 대해 수현은 ” 앨범에 모노톤의 사진들이 많다. 섹시콘셉트라 그런 이름이 붙은 것 같다”고 했다. 기섭은 “두 달 동안 운동을 했다. 수현 형은 7, 8kg 정도를 감량했다. 저는 살이 쪄야 하는 멤버라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며 앨범을 준비하면서 생긴 고충을 털어놓기도.

일라이는 “섹시 콘셉트가 부담감도 있고, 불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서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에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서 한국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케빈은 섹시콘셉트 때문에 “많이 부끄러웠다. 여자 댄서분과 춤을 추는데 이번처럼 과한 춤은 없었다”며 약간의 부담감을 드러냈다.

 

3

새로 합류한 막내 준의 앙증맞은 애교

데뷔 7년 차를 맞이한 유키스. 그 어느 때보다 변화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에 수현은 “이제까지 강한 이미지와 기계음이 섞인 음악을 선보이면서, 많은 장르를 시도했지만 벗어나진 못했다”며, “이번에는 대중분들에게 ‘유키스’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게 파격적으로 남자다운 섹시미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과한 느낌도 있지만, 한층 업그레이드된 댄스와 보컬을 준비했다”며 변화의 시점에 발맞춘 새로 정비된 ‘유키스’임을 강조했다.

2

유키스 멤버 가운데 가장 몸이 좋은 훈이 복근을 공개했다

멤버들은 1위 공약에 대해선 멤버 전원이 상의를 탈의(?)한 체 서울 강남 가로수길에서 런웨이를 하겠다고 밝혔다.

해외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는 유키스. 케빈은 “미국과 남미, 일본 투어를 했다. 국내 활동이 끝나면 일본에서 여름투어가 시작된다. 한국에서는 못해본 콘서트를 하고 싶다”며 한국 투어에 대한 열망을 말하기도.

끝으로 수현은 “저희 새롭게 많이 변화됐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한다. 아까 멤버들이 무대에서 정말 열심히 하더라. 한국에서 오랜만의 컴백이니, 열심히 하는 ‘유키스’가 되겠다”며 힘찬 포부와 인사말을 건넸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