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하정우, 강동원 <군도:민란의 시대>에서 새로운 캐릭터와 매력으로 맞붙는다

Comments (0) Film

1

10일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 제작보고회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에서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윤종빈 감독을 비롯한 배우 하정우, 강동원,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 정만식, 김성균, 김재영이 참석했다.

<군도:민란의 시대>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활극이다. 영화의 가장 큰 역할을 맡고 있는 하정우와 강동원에게 시선이 집중됐다.

영화 속 스킨헤드를 선보이는 하정우는 “지금은 머리가 많이 길었다. 매일 촬영장에서 면도했다”며 위트있게 말문을 열었다.

윤종빈 감독과 벌써 네 번째 작품을 하는 것에 대해 하정우는 “친분을 떠나 같이 작업하는 게 재미있다. 윤종빈 감독이 작품을 준비하면 관심이 간다. 그래서 이번에도 같이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을 선택한 계기로 그는 캐릭터를 꼽았는데, 배우로서 탐낼만한 역할이었다고 자신했다.

 

2

‘이렇게 선한 얼굴에서 악역이?’ 양반이자 능동적 악역 ‘조윤’을 맡은 강동원

배우 강동원은 군 제대 후 4년 만에 <군도 : 민란의 시대>를 복귀작으로 선택했다. 이에 강동원은 “감독님을 처음 만났을 때 시나리오가 있었던 상황은 아니었다”며, “그냥 재미있겠다 싶었다”며 감독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강동원은 <형사 Duelist>에서 악역과 칼을 쓰는 액션을 선보인 적이 있다. 이에 그는”(형사) 캐릭터 자체가 수동적이라면 이번 영화에서 ‘조윤’은 양심의 가책 없이 백성을 수탈하는 역할이다. 그때는 시키는 대로 했고, 지금은 아예 (캐릭터) 성격 자체가 다르다. 그때 검을 쓰면서 우아한 모습이었다면, <군도>는 힘 있는 액션을 하려 했다”며 전작과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이어 강동원은 “오랜만에 느끼는 현장은 굉장히 힘들었다. 데뷔 10년이 넘어서 이제 겨우 사람답게 뭔가 할 수 있겠구나 싶었는데 적응하기 힘들었다”며 고충을 털어놓았다.

두 사람의 호흡을 묻는 말에 강동원은 “하정우 형이 현장에서 너무 웃겼다”고 하자 MC 김제동은 한술 거들며, “하정우는 멋있게 포장되어 있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에 하정우는 “촬영장 형들과 친분이 있어 개그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 동원 씨도 제 개그패턴을 이해해줘서 서로 개그를 주고받았다”며 즐거웠던 촬영현장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었다.

물론 촬영장이 재미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하정우는 “분위기는 좋았으나, 한여름에 수염 분장은 힘들었다. 다른 사람이 보기에 기분 나쁜 일이 있나 싶었을 것이다”며 고충을 말했다. 촬영장에서 강동원은 두꺼운 버선을 신어야 해서 힘들기는 마찬가지였다고.

 

3

 쌍칼을 들고 새로운 액션을 선보일 ‘도치’ 역의 하정우

특히 하정우는 “사극을 찍으며 말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있었다. 그 때문에 촬영 6개월 전부터 상담치료를 받았다”며, “이 영화의 최고 난적은 수염과 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두 주연배우는 서로에 대해 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하정우는 “강동원은 카메라 앞에서도 멋있지만, 카메라 뒤에서는 더욱 적극적인 모습이다. 제가 처음에 생각한 강동원이라는 배우와 다르게 그 이상의 매력이 있다. 아마 여기 있는 남자 중에 가장 상남자 성향을 가졌을 것이다”라고 하며 극찬했다. 이에 강동원은 “워낙 현장에서 자유스러워서 놀랬다. 항상 잘 이끌어주신다. 너무 좋았다”며 하정우에게 화답했다.

끝으로 하정우는 “<군도:민란의 시대>는 덥고 슬프고 짜증 나는 일들을 한방에 털어 버릴 수 있는 영화다”라고 했고, 강동원은 “열심히 했다. 실망 시키지않는 영화가 될 것이다”고 말하며 마무리했다.

 

[Spot] 올여름 한국영화 최고 기대작 <군도: 민란의 시대> 제작보고회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