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투톱 이종석-박해진의 복합장르 드라마 ‘닥터 이방인’

Comments (0) Drama

 박해진 이종석 커플

‘두 주인공의 빛나는 투샷’ 박해진과 이종석

29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세월호 참사 애도의 뜻으로 출연 배우 모두 블랙 의상으로 통일했고, 가슴에는 노란 리본을 달았다. 기존의 제작발표회와는 다른게 조용하고 무거운 분위기로 진행됐다.

배우 이종석, 박해진, 진세연, 강소라, 씨스타의 보라와 제작진이 참여했다. ‘닥터 이방인’은 남에서 태어나 북에서 자란 천재의사 박훈(이종석)과 한국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박해진)이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메디컬 첩보 멜로드라마다.

연출은 맡은 진혁 PD는 우선 세월호 참사에 대한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최선을 다해 힐링 드라마 만들겠다. 기획은 오래되었다. 박진우 작가와 좋은 드라마 만들자 의기투합했고, 목숨을 걸만한 사랑이야기와 그 사랑으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 더불어 이방인의 눈으로 사회를 보려 했다”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단체

드라마 ‘닥터 이방인’을 이끌어갈 주역들. 이종석-진세연-강소라-보라-박해진

진세연은 박훈(이종석)의 첫사랑 ‘송재희’와 명우대학교병원 마취과 의사 ‘한승희’를 맡아 1인 2역을 소화한다. 그녀는 “1인 2역이 큰 기회라고 생각했다. 거기서 매력을 느꼈다. 둘의 차이를 두기가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강소라는 ‘오수현’ 역할로 명우대학교병원 흉부외과의사로 한재준(박해진)과 연인 사이로 등장한다. 강소라는 “각본을 보며 너무 하고 싶었다. 감독님과 함께해서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훈(이종석)과 친구로 등장하는 북한 출신의 여성 ‘이창이’를 맡은 씨스타의 보라는 “연기는 처음이다. 너무 기쁘다. 예쁘게 봐달라”고 말했다.

진혁 PD는 캐스팅과정을 공개했다. 우선 이종석에 대해서는 “‘검사 프린세스’에서 데뷔를 시켜줬다. 거칠지만 끼가 넘쳐서 잘될 것 같았다. 5년 만에 훌쩍 주인공이 되었다”고 말했다.

진세연은 나이는 제일 어리지만, 칭찬을 많이 받는 배우라고 소개했다. 강소라는 ‘SBS 연기대상’에서 춤추는 모습에서 바로 캐스팅을 했다고. 씨스타 보라는 온전히 진혁 PD의 사심 캐스팅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해진을 사석에서 만났을 때, 싸늘한 무언가가 느껴져 한재준 역할에 어울리겠다고 생각했다고.

 

박해진 강소라커플

강소라는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 “대본과 제작진에 대한 신뢰가 있었다. 다양함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그녀는 “병원이라는 공간이 맘에 든다. 생과 사가 오가는 곳이다. 병원이라는 장소에서 벌어지는 일이 많아서 흥미로울 것이다”라며 드라마의 기대감을 높였다.

강소라는 흉부외과 의사 역할이라 의학 다큐멘터리를 많이 참고했다고. 더욱이 두 남자배우와 연기를 하게 된 소감에 대해서는 “주변에서 부럽다는 이야기 많이 들었다”고 답했다.

진세연은 “처음에는 의학 언어가 너무 어려웠다. 수술 장면은 (스텝분들이) 직접 설명을 해주셨다”며 메디컬 드라마에 대한 고충을 말했다. “감독님의 추천으로 영화 <쉬리>를 봤다. 보면서 ‘뭔가 반전이 되는 느낌을 전해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배역에 대한 고민의 흔적을 드러냈다.

 

이종석 보라커플

극중 서로 친구 역할인 씨스타 보라와 이종석

씨스타는 보라는 처음 연기에 임하는 각오로 “배우들에게 최대한 폐를 끼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녀는 “모든 촬영을 이종석과 같이한다. 친구여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는 것 같다. 계속 물어보고 같이 연기하고 있어서 마음이 편하다. 이종석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공부가 많이 된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특히 보라는 모든 대사를 북한 사투리를 써야 하는데 “말이 굉장히 어려웠다. 그래서 북한말이 나오는 영화를 봤다. 하다 보니 말하는 게 재미가 있더라. 연기는 제가 가수 활동을 하면서 조금씩 준비해왔다. 이 작품에서 큰 배역이 아니라, 마음도 편한 것 같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박해진 장량 커플박해진과 친분이 있는 걸로도 유명한 중국 톱모델 장량

특별히 이번 ‘닥터 이방인’에는 중국 톱모델 장량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장량은 “한국에와서 영광이다. 이번 세월호 사건은 너무 가슴이 아프다. 희생자들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장량은 박해진과 대학동창이자 변호사를 맡아, 짧지만 강렬한 등장으로 한국 팬들에게 첫 인사를 할 예정이다.

‘시티헌터’, ‘주군의 태양’의 진혁 PD와 ‘바람의 나라’, ‘한성별곡-正’의 박진우 작가기 의기투합한 ‘닥터 이방인은’ 5월 5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Spot] 소년에서 남자로 ‘닥터 이방인’의 천재 의사 ‘이종석’

[Spot] 완벽한 냉철남을 선보일 ‘닥터 이방인’의 박해진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