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이서진-김희선-옥택연의 ‘참 좋은 시절’

Comments (0) Drama

 3

  ‘참 좋은 시절’의 주역 이서진, 김희선, 옥택연

18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팰리스 두베홀에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진원 PD를 비롯해 배우 이서진, 김희선, 옥택연, 류승수, 김지호, 김광규, 진경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드라마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소년이었던 강동석(이서진 분)이 검사로 성공하고 15년 만에 고향에 돌아와 벌어지는 이야기. 드라마는 이야기를 통해 각박한 생활 속에 잠시 잊고 있던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재조명한다.

이서진은 “‘꽃보다 할배’를 보면 아시겠지만 원래 성격이 기분을 잘 감추지 못하는 편이다. 불평불만도 잘하고 스트레스도 받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성격과 반대되는 역할을 더 찾게 되는 것 같다”며 자신의 성격에 대해 설명하고, “평소 내 모습이 아닌 것을 연기로 표현하는 것이 연기의 재미인 것 같다. 어려운 역을 맡아 연기하는 것에 흥미를 느낀다”고 했다.

옥택연은 ‘참 좋은 시절’에서 이서진의 동생이자 다혈질 보디가드 강동희 역을 맡았다. “강동희는 여러 가지 매력을 가지고 있다. 다른 캐릭터를 만날 때마다 다른 성격을 가진다. 팔색조 같은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옥택연의 캐릭터는 놀라울 만큼 무식하고, 거칠고, 주먹질의 달인이다. 지금은 해원(김희선)이 근무하는 대부업체 오너 오승훈의 보디가드로 일하고 있으며 해원과는 천적처럼 지낸다. 

 

5

억척스런운 캐릭터 연기는 처음이라고 밝힌 김희선

김희선은 “‘참 좋은 시절’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는 엄마와 함께 볼 드라마가 필요해서였다”며 “최근 ‘막장 드라마’가 논란이지 않나. 돌이켜 보면 드라마 ‘꼭지’ ‘아들과 딸’ 이후 따듯한 드라마라고 하면 떠오르는 작품이 없는 것 같다. 소박하면서도 따뜻한 드라마가 지금쯤 나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지호 역시 “대본을 보고 든 생각은 작품에 서사가 있다는 생각이었다. 대본도 정말 좋고 출연진들도 마음에 들어서 이 드라마를 하면 배울 점이 많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했다.

제작진은 기존 주말극과 다른 이야기가 펼쳐질 것을 강조했다. 김진원 PD는 ‘참 좋은 시절’ 제목의 의미와 극의 메시지가 일맥상통하고 있다며, ” ‘왕가네 식구들’ 같은 경우는 스피드 스케이팅 같은 단축된 기록을 내세우는 드라마였고, ‘참 좋은 시절’은 제한된 시간 안에서 소소한 몸짓이나 무언가를 보여주는 피겨스케이팅 같은 점수를 받고자 하는 작품”이라며 작품을 표현했다.  인물 간의 디테일한 감정 표현이 집중할 드라마가 될 것을 예고한 셈이다.

KBS 명품 주말드라마로 등극할 조짐을 보이는 ‘참 좋은 시절’은 22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된다.

 

2

극중 캐릭터 ‘강동희’를 맡은 옥택연은 연기가 신난 적은 처음이라 말했다

  14

코믹 연기를 선보일 류승수와 오랜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김지호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