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구독자 여러분.

2013년부터 쉼 없이 달려온 글로벌 연예미디어 ‘겟잇케이’가 더 좋은 콘텐츠와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잠정 휴식에 들어갑니다. 그간 아낌없이 보내주신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습니다.

-겟잇케이 일동-

닫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Spot] 이민기, 김고은 쎈 캐릭터 열전 – 영화 <몬스터> 제작발표회

Comments (0) Film

1

강렬한 캐릭터로 무장한 신선한 스릴러가 온다!

지난 13일 영화 < 몬스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영화 < 몬스터>는 살인마 태수(이민기)와 그 때문에 하나뿐인 동생을 잃은 미친 여자 복순(김고은)의 추격을 그렸다. 포기를 모르는 두 괴물이 서로를 향해 숨 가쁜 추격을 진행하는 스릴러 영화다.

이민기는 “출연작 중에 예고편을 이렇게 많이 본 영화는 처음이었다. 20번 넘게 봤는데, 너무 재미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미친 여자 역할에 김고은은 “생활 언어 느낌이 나는 욕설을 쓰고 싶어서 할머니들께서 말씀하실 때 쓰는 욕설을 관찰했다. 기분 나쁘지 않고 차진 느낌의 욕설이었으면 했다”며 극 중 캐릭터 표현을 위한 노력을 설명했다.

< 오싹한 연애>로 한 차례 이민기와 작업한 바 있는 황인호 감독은 “태수의 이미지가 없었던 이민기가 태수를 연기할 때 어떤 아우라가 생길지 궁금했다. 명확하게 그려지지 않는 이미지가 오히려 설레고 기대감을 하게 했다”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 둘이 보이는 ‘괴물’연기가 어떠한 시너지를 발휘할지가 기대가 되는 포인트다.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많은 악행을 저질렀다는 생각이 든다. 찍으면서는 잘 몰랐는데 많이 세다는 얘기들을 하시더라”며 특히 고생한 배우들에 대한 미안함을 전해 눈길을 끌었는데, 이에 이민기가 “진짜 몬스터는 감독님인 것 같다. 현장에서 너무 세게 하지 않으려고 억제하시는 걸 봤는데, 억제한 게 이 정도면 사람이 아닌 거다. (웃음)”라며 화답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김고은은 “내면이 이미 스릴러가 되어 계셨다. 생각지도 못한 아이디어들을 굉장히 많이 내셔서 괴물 같았다”며 황인호 감독에 대한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아직 국내 영화계에서는 본 적 없는 살인마와 미친 여자의 만남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영화 < 몬스터>는 3월 1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32

 멜로에 더 어울릴법한 두 배우의 강한 연기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4

진짜 미친 여자 모습을 기대해 달라는 배우 김고은

 

5-1

배우 이민기는 영화를 찍을 당시 17kg 정도를 감량할 만큼 힘든 촬영이었음을 말했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