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맨홀> 정경호, ‘소름돋는 연기변신이 관전포인트입니다’

Comments (0) Film

4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2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맨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신재영 감독과 주연배우 정경호, 정유미, 김새론이 참석했다.

영화는 맨홀을 지배하는 정체불명의 남자와 그속으로 납치된 자들의 목숨을 건 생존게임을 그린 도심 공포스릴러다.

정경호는 맨홀을 지배하는 연쇄살인마 ‘수철’역을 맡았다. 그는 “주변에 없는 역할이다. 맨홀에 사는 사람을 표현하는 게 어려웠다. 촬영 전부터 감독과 어떻게 만들지 고민했다”며 캐릭터를 연구했다고 전했다.

캐릭터에 어떤 점에 매력을 느껴 출연했냐는 물음에 “소재가 처음 다루는 내용이라 선택했고 정유미, 김새론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좋았다”고 말했다.

신재영 감독은 정경호 캐스팅에 대해 “강하게 연기하지만 내적으로는 슬픈 연기를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수철’이라는 캐릭터에 대해서 그는 “<거북이 달린다> 역할에서의 역할은 도망자였다. 그때는 날렵하게 모습을 표현하려고 했다. 이번에는 살인마라서 분장이나 의상, 미술이나 (영화 속) 제 공간안에서 고민을 했다”며 영화의 열정을 내비쳤다.

0

영화 속 끔찍한 장면에 대해서는 “욕조 안에 아가씨는 치는 장면이 있다. 찍을 때는 길게 찍었는데, 너무 기분이 안 좋아서 두 번은 못하겠더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연쇄살인마 역할을 맡았을 때 뿌듯함이 있었냐는 물음에 “군입대 전후로 다른 캐릭터를 하고 싶었다. <롤러코스터>, <무정도시>, <맨홀>처럼 색깔이 확실한 역할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다”며 배우로서의 고민도 언급했다.

끝으로 정경호는 “영화를 보고 신재영 감독님의 다음 작품을 기대해 달라”고 말해 신인 감독을 챙기는 의리있는 모습도 보였다.

한편, 정경호의 연기변신이 돋보이는 영화 <맨홀>은 10월 8일 개봉한다.

[Spot] <맨홀> 정유미, ‘뛰고 부딪치고…’,’의미있는 첫 스릴러 장르 도전’

[Spot] <맨홀> 김새론, “이제 길에 있는 ‘맨홀’이 신경쓰이실 거예요”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