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시즌2’ 시대를 여는 ‘인피니트’ 2집 발매 기자간담회

Comments (0) MUSIC

1

그룹 인피니트의 정규 2집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21일 서울시 송파구 잠실 학생 체육관에서 진행됐다. 19일 일본, 20일 대만, 21일 한국을 끝으로 아시아 최대 쇼케이스 피날레가 장식된 셈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인피니트는 대만에서 발생한 지진 여파로 비행기가 연착돼 무대 의상을 입고 대만에서 출국하는 소동을 겪기도 했다.

리더 성규는 “이렇게 크게 일본, 대만 팬분들 앞에서 쇼케이스를 하게 되어서 기쁘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오늘 쇼케이스를 개최하기 전 에피소드에 대해 동우는 “비행기도 연착되고, 액땜을 다 해주는 것 같다”고 했다. 호야는 “이게 액땜이라면 빌보드 1등을 할 것 같다”며 재치있게 말했다.

 

5

‘우리는 메인 보컬 라인’ 성규와 우현

호야는 “‘시즌2’가 앨범 제목이다. 이제까지의 활동을 ‘시즌1’로 두고 앞으로 한층 더 성장을 하기 위함이다. 타이틀곡은 ‘라스트 로미오’다. 이 시대 마지막 로맨티스트가 되겠다”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부탁했다.

타이틀곡의 장르인 팝심포니에 대해 성규는” 오케스트와 락 사운드가 결합된 음악이다. 저희로서는 새로운 시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Light’라는 곡을 작사했다. 사랑하는 여자를 빛에 비유해서 그 앞에서 나를 밝혀주는 모든 걸 볼 수 있다는 의미로 써봤다”며, “제이윤 형과 작업을 했는데 곡이 잘 나와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규앨범이라 더욱 심혈을 기울여 작업한 인피니트. 성규는 “13곡이 앨범이 있는데, 40곡 정도를 녹음했다. 앨범 작업 중에 녹음실에서 살다시피 했다. 작곡가 형들에게 많이 배웠다”며 앨범을 준비하며 생긴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우현은 “‘눈을 감으면’을 직접 작사, 작곡했다. 애절하고 슬픈 감성을 담았다”고 자작곡을 소개했다.

3

앨범 미수록곡 ‘가슴이 뛴다’를 즉석에서 열창한 엘과 성종 

 – 대만에서 아시아투어 계획을 밝혔다고 들었다.
성규 – 아시아 투어 계획을 밝히진 않았는데, 한국 콘서트 계획을 밝혔다. 여름에 콘서트를 할 것 같고, 아시아투어는 한 번 했으면 좋겠다.

– ‘시즌2’라고 했는데, 음악적인 새로운 시도는 뭐가 있나?

동우 – 그동안 작사한 노래에는 비유적인 표현을 많이 했다. 이번에는 직설적인 내용의 가사를 호야가 많이 썼다.

성규 – 음악적으로 리얼 사운드를 사용하면서 다양화를 시도했다. 각자의 유닛 활동으로 멤버들의 매력을 많이 표현했다.

– ‘라스트 로미오’ 포인트 안무가 있다면?

호야 – 중성적인 느낌이 많다. 부드럽게 춤을 추는데, 강약이 살아 있는 안무들이다.

– 이번에도 ‘스윗튠’과 함께 작업했는데.

호야 – 저희 팀의 목소리 매력을 잘 아는 분들이 스윗튠 형님이시다. 그게 같이 작업한 가장 큰 이유고, 사실 저희가 형들 곡을 좋아한다.

우현 – 의리다!

동우 – 로맨티스트적인 사랑이야기를 하다 보니 스윗튠 작곡가분들이 적격이었다. 다른 작곡과의 작업은 차후에 할 예정이다.

– ‘라스트 로미오’는 로맨틱가이의 느낌이다. 멤버들은 그런 사랑을 해보신 적이 있는지?

성규 – 고등학교 1학년 때 사랑하는 여자친구를 위해서 그 친구 집 앞에 가서 비를 맞으며, 2시간 정도 기다렸던 기억이 있다. 무릎은 꿇지 않았지만, 그때 감기에 걸렸다. 그게 사랑의 열병 같았다. 풋풋했던 느낌이 난다.

 

6

‘라스트 로미오’의 포인트 안무를 직접 선보인 호야

– 올해 콘서트에서 인피니트 F(성열, 엘, 성종)는 ‘가슴이 뛴다’를 불렀다. 이번 앨범에는 ‘미치겠어’가 들어갔다. 인피니트 F의 활동 계획이 궁금하다.

성열 – 이번 앨범에는 안 실렸지만, ‘가슴이 뛴다’도 보여드릴 날이 올 것 같다.

엘 – 인피니트 F가 준비하는 곡들이 많다. 차후에 많이 들려드릴 예정이니 기대해달라.

– 요즘 가요계에 대선배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호야 – god, 플라이투더스카이 선배님을 모든 멤버가 좋아한다. 같이 활동한다는 자체가 영광이다. 오랫동안 열심히 활동하면 사랑받을 수 있다는 걸 증명해 주시는 것 같다. 많이 배운다는 생각으로 임하겠다.

– 1위 공약을 해달라.
우현 – 1위에 연연하지 않고 있다.

성규 – 제 솔로 앨범 2집을 내도록 하겠다.

우현 – 큰절 파도타기를 하겠다.

호야 – 성열 로미오, 동우는 줄리엣 분장을 하도록 하겠다.

 

[Spot] 7명의 로미오’인피니트’와 5천 여명의 줄리엣 ‘인스피릿’이 함께한 쇼케이스 현장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