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이민기X김고은의 빛나는 연기변신 ‘몬스터’ 언론시사회

Comments (0) Film

5

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몬스터>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황인호 감독, 이민기, 김고은이 참석했다.

영화 <몬스터>는 노점을 하며 하나뿐인 여동생과 사는 모자라면서 광기 있는 성격을 지닌 여자 ‘복순’과 냉혈 살인마 ‘태수’의 추격을 그린 스릴러다.

시나리오와 영화를 관람한 차이를 묻는 말에 이민기는 “책을 봤을 때와 영화가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태수와 복순이 부딪치는 에너지를 보고 싶었는데, 간담회 준비 때문에 영화를 끝까지 보질 못했다. 잘 만들어졌다”는 소감을 남겼다. 김고은은 “시나리오의 코믹요소가 독특했고, 연기하면서 신중했다”며, “그런 코믹 요소가 영화 흐름에 방해 안 되게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태수가 왜 살인마가 된 건지에 대한 질문에 황인호 감독은 “태수는 원래부터 괴물이라 생각한다. 숲 속에 사는 괴물 같은 콘셉트다. 숲 속 홀로 웅크린, 가족과 소외당한 괴물이라고 생각했다”고 냉철한 캐릭터 ‘태수’에 대해 설명했다.

 

1

배우 이민기는 거침없는 살인마 ‘태수’를 통해 연기변신을 시도했다 

 

살인마와 미친 여자를 연기한 배우들에게 질문이 이어졌다. 살인마 캐릭터를 처음 연기한 이민기는 “어느 정도 캐릭터와 타협하는 것이 있고, 이런 캐릭터는 나에게도 시험이다. 캐릭터의 일상 일치하려 노력하는데, 태수라면 일상을 어떻게 보낼까 생각한다. 막상 촬영 때는 별생각 없이 자유롭게 한다”고 말했다.

김고은은 자신만의 매력이 뭐냐는 질문에 당황한 듯 웃으며 말을 잇지 못하자 황인호 감독이 “이런 지점이 매력이라고 생각한다”며 대신 답변을 하기도 했다. 특히, 영화 속 여배우로 예뻐 보이고 싶은 욕심은 없었냐는 질문에 “복순 자체로 영화속에서 모습이 사랑스러웠으면 했다. 개인적 욕심으로는 홍보기간에 예뻐 보이면 되고, 영화에서는 캐릭터에 맞게 하는 게 중요했다”는 개념 발언으로 어리지만, 생각이 깊은 배우로의 면모를 보였다.

특히 서로의 연기 호흡과 멜로 영화에서 만났으면 어땠을까 하는 질문에 이민기는 “스릴러 장르에서 만나 안타깝다. 사랑하는 연기면 더 좋았을 뻔했다(웃음) 연기 호흡은 끝에 대결하는 부분이 있어, 서로의 연기 호흡을 모르는게 더 좋았다. 다 좋았다”고 말했다. 김고은은 “저도 스릴러로 만나 좀 아쉽지만, 생각해보면 언제 이민기 선배와 치고 받고 싸우겠냐 싶더라.(웃음) 마지막 장면에서 서로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같이해나가는 느낌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황인호 감독은 “<몬스터>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있는 영화가 아닌 ‘먹이사슬’을 말하고자 하는 영화”라며, “진정 이 영화 속 몬스터가 누구인지를 생각하고 보는 것도 좋겠다”는 관람 포인트를 말했다.

3월 가장 많은 기대를 낳고 있는 영화 <몬스터>는 3월 13일 개봉한다.

 

2

5세 지능을 가진 ‘복순’을 맛깔나게 연기한 김고은

 

3

주인공 두 사람이지만 서로 함께 나오는 신은 의외로 적은 편이다

 

4

그간 보았던 이민기의 색다른 모습을 <몬스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