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레드카펫> 윤계상-고준희, 화끈+유쾌한 제작 보고회 성황리 개최!

Comments (0) Film

대표

영화 <레드카펫>의 제작보고회가 22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영화는 19금 영화계의 어벤져스 군단과 이들에게 제대로 낚인(?) 골 때리는 흥행 여신의 오감자극 에로맨틱 코미디다.

이자리에는 박범수 감독과 배우 윤계상, 고준희, 오정세, 조달환, 황찬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연출을 맡은 박범수 감독은 “그간 찍은 작품들은 부모님과 함께 볼 수 없는 것들이었다. 이번 <레드카펫>은 소재 때문에 영화에 편견과 오해가 있겠지만, 영화를 보고 나면 그런 것들은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감독은 “특히 우리 영화를 보는 청춘들에게 지금도 잘하고 있으니 겁먹지 말고 계속 잘하자는 말을 전하고 싶었다”라 전하며 연출 의도를 밝혔다.

4

윤계상은 영화에 대해 “꿈을 좇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레드카펫>에서 ‘순정마초’이자 감독 ‘정우’로 열연하며 스크린으로 돌아온 윤계상은 “19금 소재이기는 하지만 따뜻하고 꾸미지 않은 느낌이 있는 영화다. 꿈을 좇는 이야기라 매력적이라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라 전했다.

이어 19금 영화배우의 캐스팅 조건을 묻는 질문에 “기본적으로 발육이라 생각한다. 동물적인 인간의 원초적인 느낌을 기준으로 삼아 19금 영화 캐스팅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더 자세한 건 감독의 취향인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유도했다.

3

 “촬영 자체가 재미있었다”고 소감을 밝힌 고준희

19금 어벤져스 사단에게 낚인 흥행여신 ‘은수’ 역의 고준희.

그녀는 영화 속에서 간접 경험했던 에로 영화 현장에 대한 질문에 “박범수 감독님이 많이 얘기해 주셔서 알았다. 덕분에 제목 짓는 것부터 시작해 결코 쉬운 작업이 아닌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라 전하며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고준희는 패셔니스타인 만큼 대한민국 대표 배우답게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의상을 선보여 눈길을 한 몸에 사로잡기도 했다.

한편, 영화 <레드 카펫>은 오는 10월 23일 개봉 한다.

 

[Spot] <레드카펫> 황찬성, “첫 스크린 데뷔작, 기대해주세요!”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