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지금 우린 신혼!’ 조정석♥신민아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제작보고회

Comments (0) Film

1

이명세 감독, 박중훈과 故 최진실 주연의 동명의 원작 영화를 리메이크한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제작보고회가 1일 서울 강남 CGV 압구정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임찬상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조정석, 신민아, 라미란, 배성우, 고규필, 윤정희가 함께했다.

영화는 4년간의 연애 끝에 이제 막 결혼한 ‘영민’(조정석)과 ‘미영’(신민아)의 신혼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리얼한 결혼 생활 이야기를 그렸다.

원작인 이명세 감독의 <나의 사랑 나의 신부>와의 공통점과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임찬상 감독은 “원작에서 가져오고 싶었던 것은 자장면 신, 집들이 신 같은 코믹한 장면들이다. 차별점을 두고 싶었던 부분은 우리 시대의 변화한 연애관과 결혼관”이라고 답했다.

3

친근감 있는 캐릭터를 맡았을 때 유독 스크린에 생기를 불어넣는 배우 조정석

2

신민아의 발랄한 매력을 잘 살려줄 영화로 기대감이 높다

실제로 신민아와 결혼하면 아내로서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조정석은 “너무 좋고, (제 의사를 물어볼 필요 없이) 신민아씨 뜻이 더 중요할 것 같다”고 답했으며 신민아 역시 이에 대해 “남편과 대화가 중요하고 함께 웃을 수 있었으면 하는데, 그런 의미에서 조정석씨는 최고의 남편감”이라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원작에 대한 부담은 없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조정석은 “이 영화를 너무 재미있게 봤다. 원작에 대한 부담감보다는 새로운 ‘영민’을 좀 더 잘 표현하는 것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신민아 역시 “미영’을 재창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더불어 이번 기회를 통해 故 최진실을 기억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언급해 먼저 세상을 떠난 선배에 대한 예의를 잊지 않았다.

4

‘만세 만세 만세’ 신랑 조정석의 만세 삼창~

5

<나의 사랑 나의 신부> 화이팅!

더불어 네 명의 조연 배우 라미란, 배성우, 윤정희, 고규필의 활약도 돋보였다. 특히 라미란은 “결혼 생활 12년, 주말 데이트는커녕 차 막히고 복잡해서 밖에 안 나간다” 등 결혼 12년 차 내공을 담은 답변을 내놨다.

배성우는 영화 속 애드립이었던 웨딩 사진 액자 돌리기를 무대 위에서 직접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달수’의 캐릭터에 대해 “영민의 힘든 결혼 생활에 대한 탈출구이자 쉼터가 되는 역할”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10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