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현빈의 스크린 야심작 <역린> 제작보고회

Comments (0) Film

4-1

2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역린>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이재규 감독과 배우 현빈, 정재영, 조정석, 한지민, 박성웅, 정은채가 참석한 가운데 해외 언론까지 참석해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이재규 감독은 “<역린>은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영화”라고 밝히며 작품을 소개했다.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 등의  TV 드라마만 연출했던 감독은 “<역린>은 배우와 스테프들이 함께 생각하고 같이 만들어간 작품이라 더 뜻깊다”며 첫 영화 연출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1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역린>을 선택한 현빈은 “24시간 동안 급박한 상황에 놓인 왕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화제를 모았던 현빈 등근육에 대해 “왕이 근육을 있을 거라 생각하지 않았는다. 시나리오에 ‘팔 굽혀 펴기를 하는 정조의 세밀한 등근육이 완벽하다’는 문장 때문에 운동을 시작했다”며 숨겨진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1

배우 정재영은 “처음에 내관 역은 평소에도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나에게도 이런 기회가 오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역할뿐 아니라 작품이 매력적이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말했다.

박성웅, 한지민 등 배우들이 만장일치로 시나리오의 매력을 강조했다.

살수 역으로 액션 연기에 도전한 조정석은 “비 내리는 겨울, 담양에서 한 달간의 촬영은 몹시 힘들었다. 같은 액션을 반복하면서 상처가 있긴 했지만 큰 부상은 없었다”며 촬영 소감을 전했다.

 

3-1

정순왕후로 악역에 도전한 한지민은 “한 번쯤 악역에 도전해보고 싶었다. 해보고 싶던 악역이라 욕심을 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성웅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영화가 될 것”이라며, “이번엔 선한 역인데 계속 악역을 맡다 보니 정순왕후 역에 눈길이 간다”고 말해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세답방 나인 월혜 역을 맡은 정은채는 “모든 분들의 좋은 에너지와 반짝거림을 늘 느꼈다. 좋은 영화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며 영화의 기대감을 말했다.

 

5-1

<역린>은 화려한 액션과 밀도 높은 드라마, 감각적인 영상으로 <광해, 왕이 된 남자>, <관상>을 이을 또 하나의 사극 열풍을 예고하고 있다.

영화는 정조 즉위 1년, 왕의 암살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살아야 하는 자, 죽여야 하는 자, 살려야 하는 자들의 엇갈린 운명과 역사 속에 감춰졌던 숨 막히는 24시간을 그렸다. 조선시대 사건인 ‘정유역변’을 모티브한 소재와 명품 배우들의 멀티 캐스팅으로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힌다.

한편, 영화 <역린>은 오는 4월 30일 개봉해 관객들과 만난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