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여왕의 꽃’ 이성경, “‘괜찮아 사랑이야’ 못지않게 촬영장은 천국”

Comments (0) Drama

[Spot] ‘여왕의 꽃’ 이성경, “‘괜찮아 사랑이야’ 못지않게 촬영장은 천국”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새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여왕의 꽃’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령, 이종혁, 이성경, 윤박, 김미숙, 이형철, 장영남, 고우리, 강태오와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여왕의 꽃’은 어렸을 때 보호받지 못하고, 커서는 사랑에 배신당한 까닭에 사람을 믿지 못하고 남을 짓밟으면서라도 성공하는 것이 행복이라고 믿는 레나 정(김성령)이 그녀가 버린 딸과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강렬한 일들을 담은 휴먼 멜로드라마다.

4-1-1

이성경은 강이솔 역을 맡았다. 그녀는 “이솔은 긍정적이고 씩씩한 캐릭터다. 어려운 집안 형편으로 가장이 되었고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산다”며 “저도 집에서 큰 딸이다. 가족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가는데, 시청자분들이 공감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이후 주연을 꿰찬 이성경은 “너무 큰 역할을 맡았다. 결정되고 나서도 못 믿었다”며 “오디션을 보러 갔을 때 국장님과 작가님이 계셨는데, 능력보다 가능성을 봐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가능성을 발견해 주신 피디님과 작가님 믿고 최선을 하고 있다. 훌륭한 선배님과 함께하는데 폐를 끼치는 거 아닌가 싶다. 선배님들이 사랑 넘치는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이 작품도 ‘괜찮아, 사랑이야’ 못지않게 천국 같다. 어떻게 이런 행운이 왔나 싶다. 득이 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성경은 김성령과 모녀지간으로 출연한다. 이에 대해 “선배님 팬이었다.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다”며 “선배님의 미모를 따라가지 못하는 딸이라 죄송스럽다”며 웃어 보였다.

그러자 김성령은 “수중 촬영을 하는데, 이성경이 물속에서 화보 찍더라. 역시 프로모델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며 “주변에서 이성경 캐스팅에 대해 너무 좋게 이야기한다. 재주가 많은 친구”라며 칭찬해 훈훈한 모녀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여왕의 꽃’은 3월 14일 토요일 저녁 10시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