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오정세-김영광-육성재의 예능형 주크박스 드라마 ‘아홉수 소년’

Comments (0) Drama

1

25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 tvN 새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행사에는 유학찬PD와 배우 김영광, 경수진, 오정세, 유다인, 에이핑크 박초롱, 비투비 육성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아홉수 소년’은 인기가요 차트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인디음악을 통해 진솔한 가사와 멜로디로 일상을 노래할 예정으로 드라마의 모든 배경음악을 인디음악으로 엮어 만드는 ‘주크박스 드라마’를 표방한다.

드라마가 하나의 음반에서 한 곡씩 차례로 재생되듯 매회 한 트랙씩 에피소드가 진행되는 독특한 색다른 방식이다.

 

2

비투비 육성재는 고3 유도소년 강민구 역을 맡았다  4

에이핑크 비주얼 박초롱은 순정만화에서 튀어나온 미모의 한수아 역을 맡았다 5

아홉수에 빠진 ‘9세, 19세, 29세, 39세’남자들과 그의 파트너들

‘아홉수 소년’은 9세, 19세, 29세, 39세 등 아홉수를 겪는 네 남자들의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한국에서는 남자 나이에 이 수가 들면 평탄하지 않다고 해서 결혼이나 이사 같은 큰일을 피한다.

배우 오정세는 39세 노총각이지만 잘 나가는 스타 PD 구광수 역을 맡아 유다인과 호흡을 맞춘다.

김영광은 29세 훈남 투어플래너 강진구 역으로 국내 최고 대기업 여행사에서 일하는 자유로운 영혼으로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는 사내 최고 인기남이다. 극중 경수진과 러브라인을 그릴 예정이다.

이날 김영광은 “내년이면 정말 스물 아홉 살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워낙 말랐었다. 좀 더 건강해 보이고 싶어서 살을 찌웠는데, 재킷을 입으니까 몸이 너무 두껍더라. 벗는 신이 있기 전까지 다이어트를 열심히 했다. 현재 10kg 정도를 감량한 상태”라며 캐릭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3

‘제 2의 정은지와 서인국?’ 두 아이돌의 변신이 기대되는 지점

남성그룹 비투비의 육성재는 19세 열혈 유도소년 강민구를 맡아 박초롱과 호흡을 맞추게 된다. 육성재는 “내가 맡은 강민구라는 캐릭터는 잘생기고 귀엽고 운동도 잘하고 허세기가 넘치는 19세 소년이다”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아이돌 활동만 하다 이렇게 연기를 하게 됐다. 최대한 편안하게 하려고 한다. 대본에 충실한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에이핑크 박초롱은 “주어진 역할에 최대한 잘 녹아들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연습하고 촬영하고 있다”며, “처음 하는 연기니까 아마 어색하실 분들도 있을 것 같다. 또 내 실제 성격을 알고 계신 분들은 ‘왜 갑자기 청순한 척이야’라는 생각을 하실 수도 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아홉수 소년’은 tvN에서 오는 29일 첫 방송 한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