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순정에 반하다’ 정경호 “수영과 서로 응원해”

Comments (0) Drama

5

[Spot] ‘순정에 반하다’ 정경호 “수영과 서로 응원해”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신사옥에서 새 금토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경호, 김소연, 윤현민, 지영수 PD와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순정에 반하다’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남이 새 심장을 얻은 후 오직 한 여자에게만 뜨거운 가슴을 지닌 감성 충만한 순정남으로 180도 달라지면서 벌어지는 로맨틱 힐링 드라마다.

정경호는 “강민호 역할을 맡았다. 시한부 판정을 받고 악랄하게 복수를 향해 달려가는 기업인이다”라며 “순정(김소연)과 따뜻한 로맨스를 그린다”고 말했다. 이어 “극중 심장이식 받는데, 차츰 캐릭터가 변해간다. 성장드라마다. 어제 (촬영에서) 심장을 이식받았다. 변해가고 있다”라며 웃어 보였다.

덧붙여 “강민호 역할이 재미있다. 제대 이후 마음 편하게 표현해보는 역할이다. 신나게 하고 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순정에 반하다’에는 심장 이식에 관한 이야기가 등장한다. MBC ‘내 생애 봄날’에서도 그의 연인인 수영이 비슷한 역할을 연기했다. 작품이나 캐릭터에 대해 어떠한 이야기를 나눴는지를 묻는 말에 “워낙 소재가 다르다. 많은 이야기를 하기보다는 서로 응원만 해주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연출을 맡은 지영수 PD는 “배우들의 조합이 행복하다”며 “정경호씨 같은 경우는 친화력이 좋다. 현장에서 일하는 느낌도 있지만, 좋은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는 느낌이다. 제가 느끼는 느낌은 그렇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순정에 반하다’는 JTBC에서 4월 3일 금요일 밤 9시 45분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