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순수의 시대’ 제작보고회 신하균-강한나, 순수vs복수로 맞붙는다

Comments (0) Film

4

[Spot] ‘순수의 시대’ 제작보고회 신하균-강한나, 순수vs복수로 맞붙는다

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순수의 시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하균, 장혁, 강하늘, 강한나와 안상훈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순수의 시대>는 조선개국 7년, 왕자의 난 이후 1398년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신인 배우 강한나는 복수를 위해 김민재(신하균)를 유혹하는 기녀 역을 맡았다.

강한나는 첫 제작보고회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긴장하는 기색 없이 능숙하게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작품 참여 이유에 대해 “상처입은 두 남녀가 만나 잊고 있던 순수라는 감정을 느끼고 그런 감정선이 애달프게 다가왔다”며 “평소 두 선배님 평소 좋아했다. 저도 같이 참여하고 싶어서 오디션을 통해 참여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특히나 강한나와 강하늘은 학교 선후배 사이라고.

무용도 직접 준비할 만큼 많은 준비를 한 강한나는 촬영장에서 노트를 가지고 다녔다고 털어놨다.

“촬영 일지를 적으면서 그날그날 감독님의 코멘트나 선배님이 해주시는 말씀, 제가 느낀 것들을 적어놓고 보면서 많이 연구했다”며 노력하는 배우의 면모를 드러냈다.

3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신하균은 김민재 장군 역을 맡아 첫 사극에 도전했다.

그는 “접하지 않았던 장르다. 역사적 사건을 크게 다루는 이야기는 많았지만, 개인의 욕망이나 사랑을 다룬 게 매력적이었다”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들었다.

신하균은 영화를 위해 일명 ‘신경질적 근육’을 만들었다. “처음으로 몸을 만들어봤다. 그렇게 할 필요가 없었는데 하다 보니 오기가 생겼다. 지금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라고 밝혔다.

액션 연기에 대해서는 “촬영 전에 승마를 했다. 무술도 연마했고, 몸도 만들었다. 다 처음 하는 것들이었다. 하다 보니 재미도 생기고 즐기면서 했다”며 “사극 아주 매력 있다”라고 털어놨다.

덧붙여 안상훈 감독은 “거의 대역 없이 촬영했다”라고 말해 신하균의 액션 연기를 더욱 기대케 했다.

한편 <순수의 시대>는 3월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