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순수의 시대’ 강하늘 “‘순수’와 ‘순진’은 다르다”

Comments (0) Film

2-2

[Spot] ‘순수의 시대’ 강하늘 “‘순수’와 ‘순진’은 다르다”

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순수의 시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하균, 장혁, 강하늘, 강한나와 안상훈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순수의 시대>는 조선개국 7년, 왕자의 난 이후 1398년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강하늘은 왕의 사위 이자 김민재(신하균)의 아들인 ‘진’ 역할을 맡았다.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강하늘은 “제목부터 마음에 들었다. ‘순수’와 ‘순진’은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대본을 읽었을 때 순수한 사람들이 만나면 치열할 듯했다. 악역이라고 해서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겠다는 건 아니다”라며 “선배님들의 팬이다. 그걸 믿고 선택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덧붙여 장혁은 “현장에서 강하늘의 느낌은 정말 야비했다. (웃음) 악역 느낌을 굉장히 많이 준다. 대본 리딩 할 때는 야비하지 않았고 순수하고 순박하다”며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1

두 분 선배님과 대사를 나눈다는 게 신기했다 -강하늘-

강하늘은 이번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느낀 소감을 밝혔다.

“연기를 처음 배웠을 때 모든 역할에 악역은 없다고 배웠다. ‘진’이라는 사람의 행동이 악한 행동일 수 있지만, 내가 할 때는 정당한 행동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신하균, 장혁 선배와 작품 할 때와 같은 연배와 촬영할 때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매 작품 그냥 좋았다. 어떤 차이라고 말하기 애매한 데, 같은 나이 또래 분들과 할 때도 배울 건 분명 있다”며 겸손한 대답을 내놨다.

그러자 사회자가 영화 촬영장 공기는 어댔는 지를 묻자 그는 “촬영장에서 제가 맡은 공기는 탁했다”며 결코 선배들과 함께했던 촬영이 쉽지는 않았는지 웃어 보였다.

한편 <순수의 시대>는 3월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