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살인의뢰’ 윤승아 데뷔 이후 첫 스릴러, ‘김무열’이 격려해줘

Comments (0) Film

[Spot] ‘살인의뢰’ 윤승아 데뷔 이후 첫 스릴러, ‘김무열’이 격려해줘

4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살인의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김상경, 김성균, 박성웅, 윤승아와 연출을 맡은 손용호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살인의뢰>는 살인마에게 동생을 잃고 피해자가 된 강력계 형사와 아내를 잃고 사라진 평범한 한 남자가 3년 후 쫓고 쫓기는 관계로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치밀한 복수를 그린 범죄 액션 스릴러 영화다.

1-1

윤승아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태수(김상경)의 사랑스러운 여동생이자 살인마 강천(박성웅)의 마지막 피해자 수경 역할이다”라고 소개했다.

스릴러 영화인 만큼 윤승아는 촬영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강렬한 신을 데뷔하고 처음 촬영한 것 같다. 고민이 되고 잠도 안 오더라”며 “박성웅 선배님이 잘 이끌어 주셨다. 선배가 그 분야의 전문 배우이시지 않나. 잘 이끌어주셔서 잘 촬영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손용호 감독은 캐스팅 이유에 대해 “피해자는 누구에게는 동생이거나, 누구에게는 언니, 딸이 될 수 있다. 애틋한 캐릭터가 필요했다”며 “개인적으로 팬이었다”라고 강조해 말했다.

윤승아는 오는 4월 4일 배우 김무열과 결혼식을 올린다. 행복할 시기에 험한(?) 작품을 했다는 물음에 “찍고 있을때는 (결혼) 준비를 하던 게 아니었다. 새로운 걸 도전한다는 것에 즐겼다. 힘든 신을 찍을 때 (김무열) 그분이 잘해주셨다”며 예비신부의 수줍고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윤승아는 흥행 공약으로 “450만 관객이 되면 극장 한 관에 팝콘과 콜라를 쏘겠다”며 화끈한 약속을 걸었다. 이어 “오감을 만족할 수 있는 스릴러, 저희가 경험했던 것을 영화를 보고 느끼고 가셨으면 한다”며 영화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한편 영화 <살인의뢰>는 3월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