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빅매치’ 제작발표회 보아, ‘캐릭터의 매력에 끌려 출연 결심! 영화는 나에겐 또 다른 기회’

Comments (0) 미분류

4

영화 <빅매치>의 제작보고회가 6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CGV 압구정에서 개최됐다. 배우 이정재, 신하균, 이성민, 보아, 김의성, 라미란, 배성우, 손호준, 최우식과 최호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는 도심 전체를 무대로 천재 악당으로부터 형을 구하기 위한 ‘익호’(이정재)의 무한질주를 그린 초특급 오락액션 물이다. 보아는 “의문의 빨간 천사 ‘김수경’ 역을 맡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첫 국내 스크린 도전에 대해 “캐릭터의 매력과 색다른 액션에 끌려 출연을 결심했다. <빅매치>는 나에게 또 다른 기회이자 공부가 된 영화”라며 소감을 밝혔다.

작품 선택의 이유에 대해서는 “‘수경’이라는 캐릭터가 흔치 않은 캐릭터다. 그런 캐릭터의 매력에 끌렸고, 무엇인지 모르게 액션에도 흥미가 있었다. 그래서 힘들겠지만 출연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5

이렇게 많은 배우들이 한 자리에?! <빅매치>의 주역들
(좌로부터) 김의성-배성우-손호준-라미란-이성민-이정재-신하균-보아-최우식 최호 감독

촬영을 마무리한 소감에 대해서는 “촬영하면서 정말 많이 배웠고, 특히 이정재 선배님과 붙는 씬이 많았는데, 액션스쿨도 같이 다니면서 합도 맞춰보고 정말 많이 배웠다. 나에겐 <빅매치>가 또 다른 기회이자 공부를 하게 된 영화”라고 무한 애정을 보였다.

옆에 있던 최호 감독은 “보아 씨에게서 아시아의 별로서의 화려한 모습이 아니라, 그 이면에 있는 인간적이고도 강인한 면모를 엿봤고, 그런 부분에 매력을 느껴서 캐스팅 제의를 했고, 함께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빅매치>의 11월 27일 개봉을 확정하며 관객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Spot] ‘빅매치’ 이정재, ‘그의 영화인생 최고의 ‘빅매치’가 온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굿즈 통합 배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