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랩과 스트릿 댄스의 결합! 열기 가득했던 ‘인 더 하이츠’ 연습실

Comments (0) MUSIC

1

[Spot] 랩과 스트릿 댄스의 결합! 열기 가득했던 ‘인 더 하이츠’ 연습실

19일 서울 중구 예장   동에서 남산창작센터에서 뮤지컬 ‘인 더 하이츠’ 연습실 공개에 이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연출 이지나, 음악감독 원미솔, 안무 채현원/김재덕)

이 자리에는 뮤지컬 제작진을 비롯해 우스나비 역에 양동근, 정원영, 샤이니 키, 베니 역의 서경수, 인피니트 김성규, 엑소 첸과 바네사 역에 오소연, 제이민과 니나 역의 김보경과 에프엑스 루나가 참석했다.

뮤지컬 ‘인 더 하이츠’는 뉴욕의 라틴할렘이라 불리는 워싱턴 하이츠를 배경으로, 그 곳에 살고 있는 이민자들의 애환이 담긴 삶과 꿈을 긍정적인 유머로 승화한 작품이다.

2

랩, 힙합, 스트릿 댄스 등 그 동안 뮤지컬 장르에서 좀처럼 시도되지 않았던 새롭고도 실험적 도전이 제62회 토니상 어워즈 최우수 뮤지컬상 포함 4개 부문 수상, 2009년 그래미어워즈 최우수 뮤지컬 앨범상 수상 등 우수한 결과를 낳으며 21세기형 뮤지컬로 평가 받아 왔다.

우스나비 역을 맡은 양동근은 “무대에서 랩을 하는 것과는 차이점이 있다. 뮤지컬에서 랩을 한다는 것이 어떠한 작품의 사례가 었었는지 모르겠지만 못 봤다. 첫 시도”라며 “만들어가는 단계다. 랩을 뮤지컬에 어떻게 녹일지 고민하고 있다. 이게 어디로 흘러갈지는 장담할 수 없다. 공연장에 놀러 와서 봐 달라”고 말해 작품을 더욱 기대케 했다.

13

니나 역을 맡은 에프엑스 루나는 오랜만에 뮤지컬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얼마 전 출연했던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대해 “‘복면가왕’을 통해서 많은 분들이 루나라는 이름을 알아주시고 노래를 기대해주셔서 이 작품에 참여했을 때 부담감도 있지만 자신감도 얻게 되고 니나 역할이 노래가 굉장히 어렵다”며 “좋은 노래도 많아서 저도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 보러 오시는 분들께서 이 작품에 대한 기대와 노래 많이 기대하고 오셨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양동근과 더불어 장동우, 샤이니 키와 함께 같은 역에 캐스팅된 배우 정원영 “저는 랩으로 하는 뮤지컬을 4년 전에 ‘스틸 라이프’와 ‘런 투유’라는 작품을 일본에서 랩 뮤지컬을 했다”며 “랩 뮤지컬에서 뮤지컬 안에 랩이 들어간 것 같다. 평소에 그가 풍기는 어떤 분위기가 랩과 어우러져서 랩의 갭이 없는 것 같다. 그래서 랩이라는 장르를 너무 새롭게 보기보다는 뮤지컬 안에서 랩이라는 장르로 감동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뮤지컬 ‘인 더 하이츠’는 오는 9월 4일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공연개막을 앞두고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