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덕수리 5형제’ 언론시사회 윤상현, “결혼 행복합니다”

Comments (0) Film

5

‘5형제와 박순경이 한 자리에’ 윤상현-송새벽-이아이-황찬성-김지민-이광수

영화 <덕수리 5형제>의 언론시사회가 2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상현, 송새벽, 이아이, 황찬성, 김지민, 이광수와 전형준 감독이 함께했다.

<덕수리 5형제>는 만나기만 하면 물고, 뜯고, 싸우는 웬수 같은 5형제가 부모님 실종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합동 수사작전을 벌이는 수상한 코미디다.

연출을 맡은 전형준 감독은 “재혼한 부모와 자식의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 실제 ‘독수리 5형제’ 이야기로 시작했는데, ‘독수리’라는 마을은 없었다. 그런데 실제 ‘덕수리’라는 마을이 있더라. 그래서 제목을 붙였다”며 연출의도와 영화의 독특한 제목이 생긴 사연을 공개했다.

 

1

첫째 수교 역을 맡은 윤상현은 둘째 역할에 욕심을 냈었다. 그는 “송새벽을 보면서 바꿔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기회가 된다면 색다른 캐릭터를 해보겠다”고 전했는데, 최근 작사가 메이비와 결혼 발표한 소감을 묻는 말에 “행복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둘째 송새벽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입만 열면 욕을 하는 캐릭터라 되게 힘들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덧붙여 “동수는 소년 감성이 있는 캐릭터라 거칠지만 가볍지 않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셋째 현정 역에 이아이는 “제가 집에서 장녀인데 가족과 떨어져 지낸 지 10년이 넘었다. 연락을 자주 드리지 못했는데 영화를 통해서 자주 연락드린다”고 말하며, 일본 영화에 빠져있어서 직접 유학을 다녀온 사연도 전했다.

끝으로 윤상현은 “내년에 또 다른 코미디 영화를 해보고 싶다. 앞으로 가장이 될 사람으로서 영화 계속 찍어보고 싶다”고 했고, 감독은 “개봉까지 인생의 5년이 걸린 작품이다. 정말 좋은 배우들 덕분에 데뷔했다. 너무 편하게 영화를 잘 찍을 수 있었다. 배우들에게 감사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영화 ‘덕수리 5형제’는 12월 4일 개봉한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