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덕수리 5형제’ 찬성, “촬영하면서 맞는 게 제일 힘들었어요”

Comments (0) Film

2

영화 <덕수리 5형제>의 제작보고회가 11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상현, 송새벽, 이아이, 황찬성, 김지민, 이광수와 전형준 감독이 함께했다.

<덕수리 5형제>는 만나기만 하면 물고, 뜯고, 싸우는 웬수 같은 5형제가 부모님 실종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합동 수사작전을 벌이는 수상한 코미디다.

2PM 찬성은 5형제 중 넷째 수근 역을 맡았다. 형제들과 연기호흡에 대해서는 “선배님들이 너무 잘 해주셨다. 연기하면서 나름 편하게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극 중 찬성은 동료 배우 이아이에게 제대로 뺨을 맞는 신이 있었다.

이에 대해 찬성은 “제대로 맞고 끝나야 하는데 컷이 많았다. 방향을 바꿔서 찍었다. 볼이 빨개지고 부어서 5분간 촬영을 쉬었다. 감독님이 미안해하셨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전형준 감독은 “그 장면에서 좀 리얼하게 하자고 했다. 본의 아니게 찬성씨 계속 하면서 제가 못 보겠더라. 본인은 괜찮다고 했다”고 했는데, 덧붙여 찬성은 “전 촬영하면서 맞는 게 제일 힘들었다”며 웃어 보였다.

 

 1-1

“우리는 다섯! <덕수리 5형제> 넷째 수근입니다”

배우들 가운데 첫인상이 강렬하거나 좋았던 배우로 이광수는 찬성을 꼽았다.

이광수는 “찬성을 회식에서 봤는데 술 마시다 보면 취하는데, 찬성의 인상은 강렬했다. 그리고 되게 정이 많은 아이구나 했다. 그리고 찬성이랑 술 마실 때는 자리를 먼저 일어나야겠다 했다”고 폭로했는데, 옆에서 듣던 찬성은 “거의 맞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상남자처럼 웃어 보였다.

이번 작품 하면서 연기 조언을 받을 사람으로 찬성은 감독을 꼽았다. 그는 “감독님이 조언을 많이 해주셨고, 제가 연기하면 새벽, 상현 형님이 좋아해 주셨다. 그래서 엄청난 힘이 되었다. 다른 조언보다는 제가 연기하는 걸 지지해주시는 느낌이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송새벽은 “현장에 찬성 씨가 있으면 좋은 분위기가 있었다. 저절로 그런 분위기가 생기더라”고 말했고, 이어 윤상현은 “찬성은 연기 열정이 많은 친구며 코믹 연기를 잘한다. 저도 연기하면서 보고 써먹어야겠다 싶은 생각이 들 정도”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덕수리 5형제>는 12월 4일 개봉한다.

 

[Spot] ‘덕수리 5형제’, 유재석 흉내 낸다는 윤상현 폭로에 당황한 ‘아시아 프린스’ 이광수 ‘난감하네~’

[Spot] ‘덕수리 5형제’ 제작보고회, 바른생활 윤리 선생님과 상반된 매력의 ‘윤상현’

글 한지희   사진 류마

Want to buy? Click the picture below!

2PM배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