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다비치 데뷔 8년 만에 ‘쇼케이스’, “오늘 데뷔한 느낌! 벅차다”

Comments (0) MUSIC

2

[Spot] 다비치 데뷔 8년 만에 ‘쇼케이스’, “오늘 데뷔한 느낌! 벅차다”

21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여성듀오 다비치 미니앨범 ‘다비치 허그’ 쇼케이스가 열렸다.

다비치는 지난 7월 소속사 이적 후 21일 미니앨범 ‘다비치 허그’를 발표, 데뷔 처음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해외 올로케 뮤직비디오 촬영, 패션 매거진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세련된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돌아왔다.

이번 앨범에는 더블 타이틀인 ‘또 운다 또’와 ‘행복해서 미안해’를 비롯해 ‘두 여자의 방’, ‘너에게’, ‘봄’까지 총 5곡이 수록되어 있다.

3-1

남성 팬을 사로잡는 강민경의 우윳빛 피부

다비치 데뷔 8년 만에 처음 개최하는 쇼케이스다. 그녀들은 ‘또 운다 또’와 ‘행복해서 미안해’를 라이브로 들려줬다.

이해리는 “이런 쇼케이스가 처음이라 굉장히 떨린다”며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고, 강민경은 “이제 막 데뷔한 느낌이 든다. 많은 기자분들 모신 게 처음이다. 다시 태어난 느낌이고 감회가 새롭다”며 벅찬 모습을 보였다.

이번 미니앨범 소개는 강민경이 맡았다.

“‘또 운다 또’는 슬픈 발라드곡이고, ‘행복해서 미안해’는 미디엄 템포의 곡이다. ‘두 여자의 방’이라는 노래는 1절은 제 사랑 이야기를 2절은 해리언니의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너에게’는 해리 언니가, ‘봄’은 제가 만든 곡이다. 저희의 감성을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4-2

‘내 모든 감성을 담아서’ 열창하는 이해리

타이틀곡 선정에 대해 이해리는 “소속사도 옮기고 처음 나오는 앨범이라 고민을 많이 했다. 변화를 기대하시 수도 있겠다.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는데 중심을 뒀다. 기존의 저희 색에서 업그레이드된 다비치를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앨범을 위해 심한 흔적을 드러냈다.

특이 이번 앨범에는 그녀들의 참여도가 높아졌다. 강민경은 “소속사와 많은 이야기를 했다. 회사가 아티스트의 참여도가 높은 걸 선호한다. 저희 이야기를 귀 기울여주셨다. 앨범에 전반에 저희의 느낌을 담았다”고 말했다.

다비치는 활동계획에 대해 “1년 넘게 활동을 쉰 것 같다. 라이브 무대에 목말라 있다. 두 타이틀곡 모두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응원을 부탁했다.

한편, 다비치는 22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활발한 앨범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