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니콜 첫 미니앨범 ‘First Romance’ 쇼케이스 “솔로 가수로서의 가능성 보여드리겠어요”

Comments (0) MUSIC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카라에서 독립한 니콜의 첫 솔로앨범 ‘First Romance’ 쇼케이스가 열렸다.

니콜의 첫 번째 미니 앨범 ‘First Romance’은 니콜이 카라 시절에 함께 했던 뮤직프로듀스팀 ’스윗튠‘이 프로듀싱을 맡아 작업했다. 총 6트랙으로 구성된 이번 앨범은 그간 니콜이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다.

타이틀곡 ‘MAMA’는 그루브한 리듬 위에 섹시한 니콜의 음성이 더해진 곡이다.

5

‘이제는 솔로 가수입니다’ 1년 만에 컴백한 니콜

니콜은 “오랜만에 다시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는데, ”너무 긴장된다. 입 주변 근육이 아프다“며 긴장한 듯 웃어 보였다.

이어 “첫 솔로 미니앨범은 많은 노력이 들어갔다. 처음인 만큼 애정도 많이 들어갔다.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만족해했다.

니콜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눈물을 흘렸던 사연을 공개했다. “아무래도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녹음실에 오랜만에 가니 긴장했고 겁이 나더라. 저 때문에 녹음 시간이 늦어진 적도 있었다. 이번 앨범은 특히 더 많이 운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1

‘반전 매력 발산’ 니콜이 타이틀곡 ‘MAMA’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 제목이 ‘MAMA’라서 어머니와 관련된 질문들이 있었다.

‘MAMA’를 실제로 처음 들었던 니콜의 어머니는 “‘느낌 좋아!’ 라고 하셨다고. 이에 대해 니콜은 “시작부터 가사를 들으신 것 같지는 않았다. 나중에는 딱히 말씀은 없었다”고 했다. 덧붙여 “엄마는 저에게 힘이 되어주는 존재다. 엄마한테 인정받고 싶고, 항상 더 열심히 하게 만드는 자극이 되는 존재”라고 말했다.

그룹에서 솔로로 나오면서 보여주고 싶었던 점에 대해 “카라 때와 다른 음악을 시도하고 싶었고, 스타일링도 좀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머리도 길렀다. 앨범 목표는 여러분들에게 한 명의 솔로로서 어필하고 싶었다“며 자신있게 말했다.

2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 스토리가 가미된 안무를 선보인 니콜

5 (2)

‘이제는 긴장이 좀 풀렸나 봐요’ 니콜이 특유의 매력적인 환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성격 좋은 니콜은 아이돌 가운데서도 인맥왕으로 꼽힌다. 격려해준 동료는 묻는 말에 “샤이니 키와 앨범을 같이 의논도 하고 도와주기도 했다. 그 친구도 패션감각이 좋아서 무대 패션에 대해서 많은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인피니트 동우(7-2=오해), 틴탑 리키(조커), 에릭남, 스피카 김보아(Innocent?)가 참여했다.

“인피니트 동우 오빠는 예전부터 친했다. 예전에 장난으로 노래 피처링 해달라고 게임으로 내기를 했는데, 제가 졌다. 그런데 동우 오빠가 피처링 하고 싶다고 했다. 나중에 노래를 받아보니 동우 오빠의 목소리가 너무 잘 어울릴 것 같았다. 그리고 에릭남, 김보아 언니는 소속사 분들이고 친분도 있었다. 보아 언니가 보컬적인 부분을 많이 챙겨줬다. 리키는 개인적인 친분은 없고 매니져의 인연을 통해 같이 작업하게 되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4

‘내가 제2의 이효리!’ 니콜은 솔로 여가수 롤모델로 이효리를 꼽았다

이번 활동의 목표에 대해서는 “경쟁을 한다는 마음보다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제 가능성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가수이고 싶다. 음원 순위나 그런 걸 바란다기보다는 제 이미지 변신의 목표가 컸다”고 말했다.

끝으로 “팬들에게 1년을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 기다리는 게 쉽지 않다. 그동안 저를 잊지 않고 SNS로 응원 메시지 보내주셨다. 이번 활동으로 추억을 쌓아가면 좋겠다. 자주 얼굴 봤으면 좋겠다”며 인사를 남겼다.

쇼케이스를 성공리에 마친 니콜은 솔로 가수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