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크리스탈, “이제껏 해온 역할과 달라 끌렸어요”

Comments (0) Drama

6_1

15일 서울 목동 SBS 신사옥에서 SBS 드라마스페셜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이하 내그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배우 정지훈(비), 크리스탈(정수정), 차예련, 인피니트 엘(김명수), 박영규, 김진우, 베스티 해령이 참석했다.

크리스탈은 꿈을 좇아 달려가는 열혈 드림걸 ‘윤세나’역을 맡았다. 그녀는 “‘윤세나’는 가진 게 없지만, 작곡가라는 꿈을 가지고 그 꿈만 보고 달려가는 감수성 풍부한 아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힘들 때 구세주처럼 나타난 이현욱(정지훈)과 사랑에 빠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탈은 ‘내그녀’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좋은 기회라서 하게 되었다. 연기 경험이 별로 없는데 이제까지 해온 캐릭터와는 다른 역할이라 끌렸고 도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드라마를 위해서 한국말 발음할 때 들리는 영어 악센트를 고쳤다고 전했다.

이날 크리스탈의 앞머리가 돋보였는데, 데뷔 후 처음 앞머리를 자른 것이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앞머리가 있는 게 역할과 잘 어울릴 것 같았다. 그래서 과감하게 잘라봤다”고 했는데, 옆에 있던 정지훈이 “청순한 캐릭터인 세나가 꾸미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서”라며 그녀를 변화를 칭찬했다.

 

5

‘세나와 키다리 아저씨?’ 이 둘이 풀어갈 로멘스 또한 드라마의 관전포인트

상대역 정지훈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오빠가 잘 챙겨준다. 지쳐있을 때 와서 장난쳐주고 한다. 12살 차이가 안 느껴진다. 저와 정신세계가 비슷한 것 같고, 잘 맞는 것 같다. 오히려 칭찬을 많이 해줘서 진짜가 아닌 것 같다(웃음)”며 천진난만한 면모를 보이기도.

타 방송사 드라마 ‘내 생애 봄날’로 소녀시대 수영과 경쟁을 하게 된 크리스탈은 “(수영 언니와) 서로 격려를 해주고 있고, 같이 드라마 이야기하며 서로 잘하자고 했다. 누가 더 잘되고 시청률 그런 거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각자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녀의 친언니인 소녀시대 제시카는 크리스탈에게 촬영장으로 간식차를 보내겠다고 했다고.

한편, 크리스탈의 억척스러운 연기를 볼 수 있는 청춘 판타지 로멘스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는 9월 17일 밤 10시 SBS에서 첫 방송 된다.

[Spot]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인피니트 엘, ‘무한동력’ 인기서열 1위 시우를 기대하시우~

[Spot]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정지훈, ‘4년 만의 드라마,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