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슬로우 비디오>, ‘동체시력+CCTV 이색소재로 따뜻한 감동을 선 보일 예정’

Comments (0) Film

4

28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슬로우 비디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감독 김영탁과 주연배우 차태현, 남상미, 오달수, 김강현이 함께했다.

영화 <슬로우 비디오>는 남들이 못 보는 찰나의 순간까지 보는 시력의 소유자 ‘여장부’(차태현)가 대한민국 CCTV 관제센터의 에이스가 되어, 화면 속 주인공들을 향해 펼치는 수상한 미션을 담은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김영탁 감독은 “동체시력을 가진 남자 캐릭터의 이야기를 통해 조금 천천히 가도 괜찮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독특한 소재로 영화를 연출하게 된 의도를 밝혔다.

감독은 차태현에 대해서 “제 마이너한 정서에 태현 씨는 대중적으로 소통하게 전달하는 캐릭터”라고 캐스팅 이유를 들었다.

영화 속 독특한 소재인 CCTV를 위해서 직접 CCTV 관제센터를 취재했다는 감독은 “여장부가 세상과 부딪치기 전 중간과정이 필요했다”며, “CCTV가 여러분을 훔쳐보는 게 아니라, 그 너머 차태현, 오달수 같은 사람이 지켜보는 설정”이라고 설명했다.

 

5-1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운전하던 천송이 매니저 김강현은 이번 영화에서 마을버스 기사를 연기한다

 배우 김강현은 “마을버스 기사 역할이다. 차태현 씨처럼 극 중 외로운 사람 중에 한 명이다. 세상과 소통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데 차태현과 함께 일(?)을 벌인다”며 배역을 소개했다.

이어 김강현은 운전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운전하는 걸 좋아한다. 군대에서도 운전했는데, 미니버스까지 몰아봤다. 그런데 차는 없다. 감독님이 어려운 것도 본인이 직접 연기를 하면 다양한 영상 나오겠다 싶어서 제가 학원 가서 3일 만에 대형운전면허를 땄다”며 영화를 위한 그의 열정을 알 수 있었다.

한편, 영화 <슬로우 비디오>는 10월 2일 개봉한다.

[Spot] <슬로우 비디오> 차태현- 남상미,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영화로 돌아오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