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기술자들’ 언론시사회, ‘빛나는 배우들, 장르적으로 아쉬운 모양새’

Comments (0) Film

5

16일 영화 <기술자들> 언론시사회가 송파구 신천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연배우 김우빈, 고창석, 이현우, 김영철, 임주환과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이 참석했다.

<기술자들>은 동북아 최고 보안 인천세관에 숨겨진 검은 돈 1,500억을 제한시간 40분 안에 털기 위해 모인 클래스가 다른 기술자들의 역대급 비즈니스를 그렸다.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은 배우들에게 감동부분이 있냐는 물음에 “운이 좋게도 단역 배우까지도 열심히 했고 좋으셨다.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주인공 김우빈에 대해서는 “캐스팅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도 너무 좋은 친구고 준비도 많이 했다. 개인적으로 모든 감독들에게 추천해 드리고 싶은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3

언제나 깍듯한 김우빈이 기자간담회 중 잠시 웃어 보였다

4

‘7:3 가르마 어떤가요?’ 좀 더 성숙한 헤어스타일의 이현우

영화 속 명장면을 꼽아달라는 주문에 김우빈은 “이실장 역을 맡은 주환형의 짧은 대사가 있었는데, 그의 일대기를 떠올리게 할 만큼 강했다. 주환 형이 너무 멋있었다”며 그를 치켜세웠다.

이현우 “지혁이가 경찰들을 따돌리면서 카체이싱 장면이 나오는데, 너무 긴장감 넘쳤다”며 가장 흥미진진한 장면으로 꼽았다.

그에게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는 말에 “종배 라는 캐릭터를 위해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도 하고 고민 끝에 나온 장면들이다. 사실 더 나빴으면, 눈빛이 못돼 보였으면 했다. 그런 걸 표현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실제 저의 모습에서도 그런 모습이 없진 않다. (웃으며) 다양한 모습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현우는 “늘 아쉬운 부분이 많고 더 잘하고 싶은 욕심이 큰 것 같다. 종배라는 친구가 입체적으로 보였으면 하는 약간의 아쉬움이 든다”고 말하며 더불어 영화를 잘 지켜봐 달라는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한편, <기술자들>은 12월 24일 개봉한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