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국제시장’ 영화만큼 눈물 나는 말·말·말 퍼레이드

Comments (0) Film

3

24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국제시장>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연배우 황정민, 김윤진, 오달수, 정진영, 장영남, 김슬기와 연출을 맡은 윤제균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국제시장>은 부산 국제시장을 평생 단 한번도 자신을 위해 살아본 적 없는 덕수(황정민)를 통해 그 때 그 시절, 오직 가족을 위해 굳세게 살아온 우리들의 아버지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만큼이나 눈물 나게 했던 기자간담회장의 말을 모았다.

 

“우리 부모님 세대가 가장 치열하게 살아온 삶의 터전으로 ‘국제시장’이 제목으로 적합하겠다고 생각했다” 

윤제균 감독은 <국제시장>이 갖는 상징적인 의미와 제목을 붙이 이유를 말했다.

 

“저희 아버님 성함이 ‘윤덕수’이십니다”

윤제균 감독은 영화에서 황정민 배역 이름인 ‘덕수’가 실제 자신의 아버지 이름이며, 김윤진의 ‘영자’ 역시 부모님의 이름임을 밝혔다.

 

“연기하면서 부모님 생각이 절실하게 났다”

김윤진은 극중 상황과 비슷하게 실제 미국 이민을 갔던 연기에 공감을 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5

‘여배우의 눈물’ 윤제균 감독의 말에 눈물을 흘린 김윤진

4

김윤진은 미국드라마 ‘로스트’, ‘미스트리스’로 월드스타로 우뚝 섰다

“‘막순’역의 배우와 촬영 전 인사하지 말자고 제작진에게 부탁했다”

황정민은 극중 감정을 살리기 위해서 제작진에게 특별 주문했다고.

 

“우리나라 현대사에 무관심했던 것에 반성했다”

영화를 본 ‘끝순’ 역의 김슬기가 영화 출연 소감을 밝혔다.

 

“지금 살아계신 저희 어머님께서 오래 사셨으면 좋겠다”

기자간담회 끝에 오달수가 남길 말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