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고양이 장례식’ 박세영, “극 중 캐릭터와 어느 부분 닮은 점 있다”

Comments (0) Film

4-1

[Spot] ‘고양이 장례식’ 박세영, “극 중 캐릭터와 어느 부분 닮은 점 있다”

7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영화 <고양이 장례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연배우 강인, 박세영과 연출을 맡은 이종훈 감독이 자리했다.

영화 <고양이 장례식>은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헤어진 연인이 함께 키우던 고양이의 죽음으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사랑의 시작과 끝을 그렸다. 배우 박세영은 만화가 재희 역을 맡았다.

그는 “제 첫 영화다. 저한테는 또 다른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 촬영하며 좋은 일들이 많았다. 많이 설렌다”며 말문을 열었다.

캐릭터와의 싱크율을 묻는 물음에 “감독님이 ‘박세영 모습이 재희가 아닐까’라며 제 안의 캐릭터 모습을 많이 끌어주셨다”며, “서로 닮은 점이 있다. 사랑에 솔직한 부분이 공감됐다. 최대한 잘 녹아내려고 했다”고 전했다.

강인과 맞춘 연기호흡에 대해 “리딩 때 처음 만났다. 영화가 처음이라 서투를까 봐 걱정했다”며, “오래된 연인이라 어떻게 친해질지 고민이었다. 오빠가 마음을 열고 다가왔다. 웃을 수밖에 없는 분위기를 많이 만들어주셨다. 어색한 게 빨리 풀려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강인에게 고마운 인사를 전했다.

4

특히 두 사람의 스킨십 장면에서 케미가 좋았다는 말에 “케미 점수는 완벽하다고 생각한다. 사실 <고양이 장례식>은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지만, 현실에서의 남자친구 모습은 (강인처럼) 이렇게 잘 생기지 않았다. 음악도 노래도 기타도 잘 치는 멋있는 모습이라 미스 캐스팅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며 강인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세영은 애틋했던 당시 촬영을 떠올렸다. “실제 집안에서 촬영할 때 아침부터 밤까지 그 공간에 있어서 적응이 안 됐다. 야외에서 추웠다가 집에서 이불 같이 덮으며 가족처럼 지낸 게 있었다. 특히 집에 있던 시간이 기억에 남는다. 촬영 이후로 제가 한번 집을 찾아간 적이 있다. 많이 그립더라”며 첫 영화 촬영의 순간을 간직한 모습을 보였다.

끝으로 “풀어진 박세영의 모습과 재희의 모습을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공감했던 부분을 관객분들도 공감하리라 믿는다”며 영화에 대한 응원을 부탁했다.

한편, 영화 <고양이 장례식>은 1월 1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