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두근두근 내 인생’ 강동원, ‘철없고 순수한 아들바보 아버지를 연기하다’

Comments (1) Film

2

(스포일러 포함)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언론시사회가 21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열렸다. 영화는 열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 여든 살의 신체 나이가 된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강동원은 걸 그룹에 열광하고 아들의 게임기를 탐내는 세른 세살 철없는 아빠 한대수 역할을 맡았다.

그는 “영화를 찍으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오랜만에 땅에 발을 딛는 캐릭터를 맡아서 표현했는데, 재미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서는 “모든 캐릭터가 마찬가지지만 (부모 역할) 제가 그런 인생을 살아보지 않아서, 상상에서 비롯된 것들이다. 부모가 됐다는 상상을 했다”며 촬영 당시의 소감을 밝혔다.

3

덧붙여 “막상 연기하다 보니까 감정이 쉽지 않았던 것 같다”며, “청춘이라는 시간을 다시 생각해봤다. 실제 아빠가 되면 (영화 속) 대수와 다르지 않을 것 같다”며 자신이 미래에 부모가 됐을 때 모습을 예측했다.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에서 강동원, 송혜교는 10대 시절 등장으로 교복을 입은 장면이 나온다. 이에 대해 “무안할 정도까지는 아니었다. 잘 어울렸다. 혜교 씨도 잘 어울렸다. 다만 이번이 마지막이지 않을까… 그런 기분으로 정말 즐겁게 촬영했다. 교복 입으니까 좋더라(웃음)”고 말했다.

강동원은 감정을 몰입했던 장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버지(김갑수)를 만나는 신이 감정 몰입이 많이 됐다. 리허설 하다가 도저히 힘들다고 못 하겠다고 하기도 했다. 그리고 많이 아픈 아름이와 병실에서 대화할 때도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은 9월 3일 개봉한다.

 

[Spot] <두근두근 내 인생> 송혜교, ‘현실감이 살아있는 억척스러운 연기 변신’

[Spot] 웃음과 눈물을 더한 뭉클한 가을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언론시사회 현장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