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강남 1970’ 제작보고회, “멋을 부리지 않았기 때문에 더욱 멋있는 영화”

Comments (0) Film

3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강남 1970>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연배우 이민호, 김래원, 정진영과 연출을 맡은 유하 감독이 함께했다.

<강남 1970>은 친형제나 다름없는 두 남자, 종대와 용기의 형제애 그리고 거침없는 청춘의 이야기를 담았다.

연출을 맡은 유하 감독은 “1970년대 강남은 땅 투기 광풍과 정치권의 결탁, 그 시절을 통해서 현실의 천민자본주 속성을 반추해보고자 기획했다”고 밝혔다.

배우들 캐스팅에 대해 감독은 “꼭 이민호를 써야 한다는 세뇌와 압력 때문에 집에서 힘들었다. 저희 아내가 이민호 왕 팬이다. 2년간 시달리다 보니까 이민호와 작품 하는 게 숙명이라고 생각 들었다”며 에피소드를 말했다.

김래원에 대해서는 “이번에 같이 하는 행운을 안게 됐다. 연기가 안정적이고 순박한 이미지도 있지만, 약간에 음흉함도 있다. 그런 느낌이 용기 역에 잘 맞겠다 싶었다”고 이유를 들었다.

김래원 1

악한 연기가 기대되는 배우 김래원

김래원은 조직의 보스가 되기 위해 살인도 서슴지 않는 백용기 역을 맡았다.

그는 “제 또래 배우들이라면 유하 감독의 작품에 출연을 꿈꿀 거다. 그중에 나도 한 명이었다. 시나리오 보고 백용기라는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1970년대 강남이 개발되던 이야기가 저에게는 흥미로운 이야기였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들었다.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서는 “감독님과 첫 미팅에서 캐릭터에 대한 궁금한 점을 여쭤봤다. 백용기라는 인물이 난폭하고 폭력적인 모습만 보이는 거 아닌가 하는 질문을 했다. 감독님이 ‘백윤기는 건달입니다’라는 한마디에 믿음이 생겼다”며 신뢰하는 모습을 드러냈다.

유하 감독은 “개인적으로 잠재력이 있는 배우들과 하는 걸 원한다”며, “민호는 그동안의 트렌디한 역할만 하다가 원초적이고 폭력성과 순박함이 지닌 인물로 나온다. 눈빛이 굉장히 깊다. 그 눈빛이 영화에 투영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래원에게 “이번에는 적대자 연기를 한다. 요번에 제대로 포텐이 터진 것 같다”며 그의 연기를 궁금케 했다.

이어 “멋을 부리지 않았기 때문에 더욱 멋있는 영화”라고 말한 배우 정진영의 말처럼 기대되는 영화 <강남 1970>은 2015년 1월 21일 개봉한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