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상처를 가진 남녀의 러브스토리 고은아·박재정의 영화<스케치>

Comments (1) Film

1

지난 19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스케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혁종 감독과 배우 고은아, 박재정, 주민하가 참석했다.

영화 <스케치> 현실과의 타협을 거부한 대가로 삶의 의미를 빼앗겨 버린 고독한 여자 수연(고은아)과 상대의 마음을 읽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남자 창민(박재정)의 사랑 이야기를 과감하게 그린 초감각적 로맨스다.

연출을 맡은 이혁종 감독은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기보다는, 완성도가 있는 영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기존의 흔한 영화들보단 색다른 영화를 보여주고 싶었다”며 연출 소감을 밝혔다.

극 중 노출과 베드신을 감행한 고은아는 “시나리오의 첫 장면이 좋아서 읽다 보니 베드신이 등장했는데 사실 무덤덤한 기분이었다. 예전에는 베드신이 있는 작품을 거절했는데, 이번에는 자연스럽게 소화하고 싶었다”며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이어 박재정도 극 중 베드신을 언급하며 “베드신을 통해 많이 친해진 것 같다. 리허설을 한 번밖에 하지 않은 장면인데도 본 촬영에서 바로 OK 사인을 받았다”고.

4

첫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어떤 기분이었는지 묻는 질문에 고은아는 “몽환적인 느낌을 받았다. 영화를 보니 피아노 선율이 나오고, 한편의 뮤직비디오 같다. 여성 관객들이 좋아할 것 같다. 기대 이상이다”고 말했다. 박재정은 “내가 잔잔한 일본 영화를 좋아하는데, 그런 예쁜 그림이 담긴 영화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 많은 예산이 들어간 영화는 아니지만, 추운 날씨에 고생을 많이 했다”며 촬영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극 중 수연(고은아)의 친구로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는 ‘미라’ 역의 주민하는 “‘스케치’는 깔끔하고 잔잔하면서도 군더더기가 없는 영화다. 여자들의 감수성을 자극할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며 올 봄 강추하는 영화라 전했다.

상처를 간직한 남녀의 가슴 뜨거운 사랑을 그려낸 영화 <스케치>는 3월 27일 개봉한다.

 

5

 “초감각 로맨스 ‘스케치’ 기대해주세요” 주하민, 박재정, 고은아

 

2

영화의 첫 장면이 마음에 들었다고 말한 고은아 

 3

 마음을 읽는 능력을 가진 ‘창민’을 맡은 박재정

 

글 한지희  사진 류마

One Response to [Spot] 상처를 가진 남녀의 러브스토리 고은아·박재정의 영화<스케치>

  1. joy 댓글:

    상처를 가진 연인들의 만남이 담긴 스케치..
    재미있을 것 같아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