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김서형, 극세사 감정연기에 이어 강약 완급 조절하는 신들린 연기…“너, 니 새끼 서울의대 포기 못하잖아!”

Comments (0) Drama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의 배우 김서형이 강약 완급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연기를 선보이며 ‘역시 갓서형’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주말 방송된 ‘SKY캐슬’ 17, 18회에서 김주영(김서형)은 그 동안 미세하게 변하는 나노단위급 극세사 감정연기를 선보였다면, 지난 방송에서는 감정을 최고치로 끌어올리며 드라마의 몰입도 까지 극강으로 치솟게 했다.

김주영(김서형)이 시험지를 빼돌린 사실을 알게 된 한서진(염정아)은 사무실에 찾아와 큰소리를 쳤다. 신경전이 가득한 대화 속에서 김주영은 나지막한 목소리로 한서진을 향해 “곽미향! 너, 니 새끼 서울의대 포기 못하잖아! 내가 합격시켜 줄 테니깐 얌전히, 조용히, 가만히 있어. 죽은 듯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금방이라도 터질듯한 눈빛으로 김주영을 바라보는 한서진에게 “어머닌 그저 저만 믿으시면 됩니다”라며 여유 있게 문을 열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주영은 팽팽한 신경전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페이스를 유지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또한, 김주영에게 찾아온 강준상(정준호)이 냅다 멱살을 움켜쥐고 그녀에게 “니가 죽였어? 니가 혜날 죽였다며?”라며 소리를 치자, 김주영은 예전 자신의 모습을 떠올렸다. 악에 바친 듯 “여태 나 몰라라 하더니 이제 와서 애통해? 남의 자식인 줄 알았을 땐 죽든 살든 상관없었지? 그러다 니 새끼라니깐 피눈물이 나?”라며 그 동안 드러내지 않았던 감정이 폭발하며 악쓰는 모습이 그려졌으며, 강준상의 때리려는 시늉에도 눈을 깜빡이지 않고 감정을 조절하는 모습에 시청자들까지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이내 한서진과 조선생(이현진)이 들어오자 태도를 돌변하며 완벽하게 강에서 약으로 완급을 조절하는 연기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흔들리지 않을 것 같던 김주영까지 흔들며 궁지에 몰아넣으려 했지만, 예서(김혜윤)의 엄마, 아빠인 한서진과 강준상은 결국 김주영에게 무너지고 말았다.

매 회마다 쫄깃한 연기와 숨멎하는 순간을 선사하고 있는 김서형은 ‘김주영’을 새로운 인생캐릭터로 만들며 수많은 패러디까지 남기며 다양한 연령층에게 인기 몰이를 하고 있다.

이제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놓고 있는 ‘SKY 캐슬’에서 김서형이 어떠한 인생연기로 마지막을 장식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JTBC ‘SKY 캐슬’ 방송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