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C: 더 벙커’ 3 하정우•이선균 “서로의 촬영 분량 보며 연기 집중”

Comments (0) Film

‘PMC: 더 벙커’ 이선균, 하정우가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PMC: 더 벙커'(감독 김병우)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하정우, 이선균, 김병우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이선균은 “영화를 보신대로 캐릭터가 여러 상황에 처해있다. 그 안에서 저는 에이헵(하정우)에게만 집중하면 되는 상황이었다”며 “정우 씨가 먼저 촬영하고 모니터를 볼 순 없지만, 촬영 분량을 보고 대사 이외에 어떤 것을 입혀야 할까는 감독님과 의논하면서 진행했다”고 했다.

하정우는 “실제로 연기할 때는 세트장이 맨 벽이었다. A4 용지에 모니터표시를 해뒀다. 인이어를 켜서 감독님과 연기를 도와주시는 분들이 상황을 도움을 줬다. 그것에 맞춰 리액션을 연기했다”며 “그 안에 멀티캠이 들어와 있다 보니까 움직이고 감정연기를 하기가 어려웠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제 분량을 촬영하고 성균 형의 분량을 촬영했는데, 짧은 기간 내에 임팩트 있게 진행됐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더 테러 라이브’ 김병우 감독의 5년 만의 컴백작인 ‘PMC: 더 벙커’는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캡틴 에이헵(하정우)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받아 DMZ 지하 30m 비밀 벙커에 투입되어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와 함께 펼치는 리얼타임 전투액션. 오는 12월 26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