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C: 더 벙커’ 하정우 “영어 대사 준비하며 스트레스..발음 지적에 눈 돌아가”

Comments (0) Film

‘PMC: 더 벙커’ 하정우가 영어 대사의 어려움을 언급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PMC: 더 벙커'(감독 김병우)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하정우, 이선균, 김병우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하정우는 “‘아가씨’, ‘두 번째 사랑’에서 외국어 대사를 했었기 때문에, 외국어 대사가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는 작업인지 알고 있다”며 “연습을 준비하고 영어 선생님이 발음 그거 아니라고 하실 때는 정말 눈이 돌아가는 줄 알았다. 너무나 차갑게 그 부분만 짚고 가셨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촬영하기 전 4개월 전에 본격적으로 독해했다. 영어 대사를 먼저 받은 다음에 단어를 찾고, 군사 용어나 줄여서 쓰는 단어들의 말들을 이해하는 데 시간이 좀 필요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외국에 나가서 한 달 동안 이것만 집중해서 대사를 연마했다. 돌아와서 촬영 한 달 전부터는 감독님과 일주일에 다섯 번씩 리딩하고 익혀나가면서 준비했다. 도움 준 영어 선생님은 세 분 정도가 된다”라고 말해 그간의 노력을 밝혔다.

한편, ‘더 테러 라이브’ 김병우 감독의 5년 만의 컴백작인 ‘PMC: 더 벙커’는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캡틴 에이헵(하정우)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받아 DMZ 지하 30m 비밀 벙커에 투입되어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와 함께 펼치는 리얼타임 전투액션. 오는 12월 26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