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군도: 민란의 시대> 강동원·하정우가 온다

Comments (0) Film

01 02

 

윤종빈 감독의 신작이자 하정우, 강동원이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가 지난 11월 1일 102회 차의 촬영을 마치고 2014년 여름 개봉을 확정했다.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2012)로 한국형 범죄영화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던 윤종빈 감독의 작품이라는 기대감에 더해, 함께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궁금증을 자아내는 하정우와 강동원의 만남. 그리고 이경영,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 정만식, 김성균 등 신스틸러를 총동원한 최강의 캐스팅으로 내년 가장 뜨거운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군도:민란의 시대>는 지난 11월 1일 총 102회 차의 촬영을 종료하고 2014년 여름 개봉을 목표로 후반작업에 돌입했다. 실감나는 19세기 조선의 풍광과 액션 활극의 시각적 쾌감을 위해 배우와 제작진은 총 189일 동안 전북 새만금과 군산, 전주, 전남 구례와 담양, 충북 괴산, 경북 봉화와 안동, 경남 하동, 경기도 양주와 용인, 강원도 영월 등 전국을 종횡무진 누비며 촬영 강행군을 이어갔다.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향한 도적들의 통쾌한 액션 활극이 될 이 영화는 지배층 내부의 권력다툼 일색인 기존 사극과 달리 백성의 시각에서 그려내는 통쾌한 스토리와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그릴 예정이다. 처음 공개된 흑백 사진을 통해 모습을 드러낸 하정우를 비롯해 개성 강한 배우들의 존재는 이들이 스크린에서 펼칠 활약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사진 속 배경과 배우들의 분장은 마치, 학창 시절 국사 책의 한 페이지를 보는 것처럼 시대감을 더하고 있다. 덕분에 영화의 스토리는 더욱 입체적으로 와닿는다.

하정우·강동원의 특별한 만남, 명품 배우진의 앙상블, 윤종빈 감독의 차기작이라는 점에서 최고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군도:민란의 시대>는 벌써부터 뜨거운 여름을 기다리게 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