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7 잭슨, 보이스토리 지원 사격…신곡 ‘Too Busy’ 프로듀싱부터 피처링, MV 출연까지

Comments (0) MUSIC

GOT7(갓세븐) 잭슨이 후배 그룹 보이스토리(BOY STORY)의 신곡서 프로듀서로 ‘1인 5역’을 담당하며 지원사격에 나섰다.

잭슨은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의 중국 시장 진출 교두보인 보이스토리가 지난달 26일 선보인 여섯 번째 싱글 ‘Too Busy(Feat. Jackson Wang(王嘉尔))’에 보이토이(BOYTOY)와 함께 작사, 작곡, 편곡을 맡은 것은 물론 피처링, 뮤직비디오 출연까지 ‘1인 5역’을 소화하고 선배의 든든한 ‘의리’를 과시했다.

모든 면에서 완성형 아이돌이 되어가는 모습을 콘텐츠화 해 선보이고 있는 보이스토리 ‘GROWING PROJECT’의 두 번째 곡인 이 노래는 파격적인 록 비트에 랩을 얹은 새로운 힙합 사운드로 이목을 끈다.

지난 3월 프로젝트 첫 곡 ‘Oh My Gosh’에 이은 이 곡은 보이스토리의 이전 음원들과 달리 현지에서 최초로 디지털 음원 유료 판매를 진행했다. 1일 기준 약 11만 장의 판매고를 기록, 예약판매일 포함 발매 9일 연속 QQ뮤직 톱10 및 골든디스크 음원으로 인정받으며 인기몰이 중이다.

특히 지난해 5월 미국 아이튠스 차트서 깜짝 1위를 차지한 ‘Fendiman’, 지난해 8월 첫 솔로곡 ‘PAPILLON’, 12월 두 번째 싱글 ‘Okay’로 QQ뮤직 차트 정상을 휩쓸며 역량을 인정받은 잭슨이 ‘1인 5역’으로 전반적인 프로듀싱을 맡아 곡의 인기몰이에 한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잭슨과 보이스토리의 인연이 처음은 아니다. 잭슨은 2016년 9월 보이스토리 멤버 선발 오디션 프로그램 ‘이상한 아저씨가 왔다’에서 심사위원이자 멘토로서 JYP 수장 박진영과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 이후 보이스토리의 큰 형이자 선배로 꾸준한 관심과 애정을 보여왔고 이번에 프로듀서를 맡아 ‘잭슨 X 보이스토리’ 조합을 완성했다. 향후에도 지속적인 컬래버레이션이 기대된다.

한편, 보이스토리는 팬들을 직접 찾아가는 버스킹 프로젝트 ‘BOY STORY BUSKING TOUR’로 베이징, 쿤밍, 선전, 서울에서 각각 공연하며 화제를 모았으며, 비 활동기간 동안 JYP 선배그룹 ITZY의 ‘달라달라’ 커버댄스를 선보여 웨이보 및 유튜브에서 180만뷰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팬들과 소통 중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신성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