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7(갓세븐), 2019 월드투어 뉴어크 및 토론토 공연으로 북남미 투어 스타트

Comments (0) MUSIC

GOT7(갓세븐)이 2019 월드투어 첫 해외 무대인 미국 뉴어크 및 캐나다 토론토 공연을 성료하며 북남미 투어의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GOT7은 6월 27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Newark(뉴어크) Prudential Center(푸르덴셜 센터), 30일 캐나다 Toronto(토론토) Scotiabank Arena(스코샤뱅크 아레나)서 ‘GOT7 2019 WORLD TOUR KEEP SPINNING(갓세븐 2019 월드 투어 킵 스피닝)’ 해외 공연의 스타트를 끊었다.

지난달 15일과 16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구 체조경기장)서 2019 월드투어의 서막을 연 GOT7은 많은 팬들의 응원을 받으며 해외 무대로 향했다.

특히 북남미 투어의 첫 지역인 미국 뉴어크 공연은 뜨거운 현지 관심 속에 열려 더욱 눈길을 끌었다. GOT7은 뉴어크 공연에 앞서 26일 미국 NBC 유명 토크쇼 ‘TODAY SHOW(투데이 쇼)’에 K팝 그룹 최초로 출연해 ‘ECLIPSE(이클립스)’의 영어 버전 무대를 선보였다.

‘TODAY SHOW’ 사회자는 GOT7을 “세계적인 탄탄한 팬덤의 글로벌 센세이션 그룹”이라고 소개했으며, GOT7이 해당 프로그램에 등장하자 트위터 전세계 월드 와이드 트렌드 랭킹 중 해시태그 ‘#GOT7onTodayShow’가 1위를 차지해 월드 와이드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어 27일에는 FOX5 채널 인기 토크쇼 ‘Good Day New York(굿 데이 뉴욕)’에 2년 연속 출연해 2019 월드투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공연에서 GOT7은 22곡의 세트리스트를 선보이며 지칠 줄 모르는 열정으로 현지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올해 5월 발표한 새 미니앨범 타이틀곡 ‘ECLIPSE’와 히트곡 ‘Never Ever(네버 에버)’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단숨에 공연장 분위기를 압도했다. 또 멤버별 개성을 앞세운 개인 무대와 멤버 간의 케미스트리가 돋보이는 유닛 무대로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한편, GOT7은 뉴어크, 토론토 공연에 이어 7월 3일 댈러스, 6일 로스앤젤레스, 10일 오클랜드, 13일 멕시코시티, 16일 산티아고에서 월드투어 중 북남미 투어를 진행하고 ‘K팝 대표 그룹’의 저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