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닉쿤, 데뷔 1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ME’ 발매…‘3월에는 주연 영화 국내 개봉’

Comments (0) MUSIC

그룹 2PM 멤버 닉쿤이 데뷔 11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발매한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10일 “2PM 닉쿤이 오는 18일 오후 6시 국내서 첫 미니 앨범 ‘ME’를 발표한다”고 닉쿤의 솔로 출격 소식을 전하며 같은날 자정, JYP 및 2PM의 각종 SNS 채널을 통해 닉쿤 미니 앨범 1집 ‘ME’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해당 티저는 닉쿤의 그윽한 눈빛이 돋보이는 사진이 특정 공간에 그림처럼 걸려 있어 신비롭고 유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외 하얀 베일, 붉은 장미 등 궁금증을 자아내는 오브제들이 등장해 닉쿤의 국내 첫 솔로 앨범 ‘ME’ 콘셉트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닉쿤은 ‘아시아 프린스’라는 수식어에 맞게 각 지역에서 ‘팔방미인’ 역량을 발휘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달 15일에는 중국 베이징서 열린 현지 주요 매거진 ‘JSTYLE진미(JSTYLE精美)’ 주최 시상식 ‘2019 AWARDS FEIA(Fashion And Entertainment Influence Awards)’서 ‘아시아 영향력 우상상’을 차지해 화제를 모았다. 또한 지난해 10월, 11월 각각 중국 베이징, 난징 등에서 팬미팅을 개최하고 현지 팬들과 만났고, 중국 텐센트 드라마 ‘용왕직전연상니(勇往直前恋上你, Shall We Fall In Love)’에 출연해 주연 배우로서 활약을 펼쳤다.

일본에서는 2018년 12월 첫 솔로 앨범 ‘ME’를 발표하고 이를 기념해 같은 해 11월과 12월 오사카와 도쿄서 5회 규모로 첫 솔로 콘서트 ‘NICHKHUN (From 2PM) Premium Solo Concert 2018 “HOME”‘를 성료하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재능을 입증했다.

한편, 닉쿤이 주연한 태국 영화 ‘브라더 오브 더 이어’가 3월 국내 개봉이 확정됐다. ‘브라더 오브 더 이어’는 오빠 ‘첫’의 온갖 방해에 맞서 다정다감한 애인 ‘모치’와의 로맨스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제인’의 이야기를 그린 애인사수 버라이어티 코미디 영화. 닉쿤은 자상한 매력남 ‘모치’ 역을 맡아 현지서 ‘국민 남친’, ‘국민 남편’ 애칭까지 얻을 정도로 뜨거운 인기몰이를 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