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AM, 콘서트 연습 현장 공개 ‘이전과는 다른 공연 될 것’

Comments (0) MUSIC

 

5

‘감성 발라드돌’ 2AM의 콘서트 연습현장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M아카데미 M콘서트홀 연습실에서 그룹 2AM(조권, 이창민, 임슬옹, 정진운)이 콘서트 ‘녹턴(NOCTURNE):야상곡’의 연습현장을 공개했다. 이 날 현장에서는 오는 27일 발매예정인 미니앨범 <녹턴>의 선공개곡 ‘그냥 있어줘’와 타이틀곡 ‘후회할거야’, 어쿠스틱버전으로 편곡한 ‘죽어도 못 보내’ 등을 열창했다. “리모델링 수준으로 뜯어고쳤다”는 이번 콘서트는 내달 7일과 8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4

 ‘가창력 No.1’ 멤버 창민의 열창

3

‘제가 빠질 순 없죠~’ 얼마 전 교통사고로 다리 부상을 입은 진운도 연습 현장 공개에 참여했다. 현재 통원치료 중이다.

2

2AM의 대표 비주얼 슬옹.

1

이 손 때 묻은 악보는 무엇? 27일 발표될 정규 앨범 타이틀곡 ‘후회할거야’.

#콘서트 프리뷰: 2AM은 댄스 아이돌 그룹이 난무하는 가운데에서 거의 유일한 발라드 콘셉트로 많은 인기를 얻은 그룹이다. ‘보는 음악’이 아닌 ‘듣는 음악’으로 자신들만의 특별한 포지션을 구축한 셈이다. 그래서인지 이들의 끝이나 한계를 의심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 10대 팬덤에 의존하는 방식이 아니라 자신들의 음악으로 전 세대를 공감케 하는 힘이 그들에게 있기 때문이다.

언젠가 조권은 “신화 선배님들처럼 되고 싶다”고 했다. 현재 아이돌 시장에 던져진 그룹들이라면 누구나 ‘신화’를 꿈꾸고 있을 테지만 롱런의 실현 가능성이 누구에게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런 면에서 2AM은 그 가능성에 좀 더 가깝게 닿아 있다. ‘발라드 그룹’이라는 아이덴티티와 누구나 공감 가능한 음악을 한다는 점에서. 올 겨울 콘서트는 음악적으로 더 완숙해진 그들의 현재와 미래를 만나볼 수있는 기회다. 선공개곡 ‘그냥 있어줘’가 이미 증명하고 있듯이.

글/ 한미림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