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한당’ 설경구 “칸 영화제 참석, 많은 걸 담아 오고파”

Comments (0) Film

배우 설경구가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확정했다.

2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감독 변성현, 이하 불한당)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과 변성현 감독이 함께했다.

‘불한당은’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됐다. 설경구는 ‘오아시스'(국제영화비평가협회 특별초청작) ‘박하사탕'(감독부문) ‘여행자'(비경쟁부문 특별상영)에 이어 4번째 칸에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다.

이날 설경구는 “칸에 참석한다. 아직 일정이 나오진 않았다. 오랜만에 가는 칸이라서 기대가 크다. 어제 이창동 감독을 만나서 칸에 대해 말했다. 당시에는 칸을 즐기지 못했다. 다 오는 영화제인 줄 알았다”고 했다.

이어 “이번에는 짧게 가더라도 눈에 많은 걸 담고 오고 싶다. 많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임시완은 “아직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지 못했다. 조율해야 할 부분이 많은 걸로 알고 있다. 차근차근 해서 가능하다면 가고자 하는 의지는 확고하다”라고 칸 국제 영화제 참석을 강하게 원했다.

영화 ‘불한당’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드라마로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됐다. 5월 18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