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한당’ 설경구 “브로맨스보다 더한 관계? 임시완 사랑했다”

Comments (0) Film

‘불한당’ 설경구가 제작보고회에 이어 배우 임시완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2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감독 변성현, 이하 불한당)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과 변성현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설경구는 ‘불한당’에 대해 “요즘 브로맨스 작품들이 많은데, (불한당은) 브로맨스 보다 더 간 둘의 관계 이야기가 아니냐고 감독님께 물었고 그렇게 촬영에 임했다”며 “그게 잘 표현이 된 것 같다. 임시완 씨 사랑했다”고 말했다.

이에 임시완은 “제작보고회에서 사랑 고백을 뜬금없이 하셔서 사랑이 아니라고 했었다”며 “지금 와서 촬영 현장을 생각해보니 선배님은 사랑이 맞았다. 저도 그 사랑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연출을 맡은 변성현 감독은 “‘불한당’은 계속 멜로 영화라고 이야기를 했었다”며 “이 영화를 보기 전에 본 영화도 느와르 보다는 멜로 영화가 많았다”고 전했다.

영화 ‘불한당’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드라마로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됐다. 5월 18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