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리오 작가상’ 캐릭터상 오달수 “작품 선정 기준, 시나리오 먼저 말해”

Comments (0) Film

배우 오달수가 ‘시나리오 작가상’ 캐릭터 상을 수상했다.

27일 오후 전주시 완산구 고사동 전주영화제작소에서 열린 ‘2017 시나리오 작가상’ 시상식에 영화 ‘마스터’의 배우 오달수가 ‘시나리오 작가상’ 캐릭터상 받았다.

이날 오달수는 “시나리오 작가의 날을 축하하다”며 “보통 배우들은 작품 고르는 선정 기준을 시나리오라고 제일 먼저 말한다. 시나리오 작가분이 선정해주신 상이라 수상의 의미가 더 큰 것 같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렇게 참 푸르른 날에 시상식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좋은 추억이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도둑들”국제시장”암살”베테랑’등의 영화에서 존재감을 발휘한 오달수는 영화 ‘마스터’에서 황변호사를 맡아 자신 특유의 매력으로 영화의 재미를 더했다.

한편 ‘시나리오 작가상(주최 (사)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은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사전 행사인 ‘시나리오작가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영화 시나리오 작가들이 뽑은 지난 한 해 가장 인상적인 활동을 펼친 배우와 감독, 작가에게 주는 상으로 올해 첫 신설 됐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